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용산 한남더힐 84억 '가장 비싼 아파트' 등극

공유
0


용산 한남더힐 84억 '가장 비싼 아파트' 등극

4년 연속 실거래가 1위…삼성동 아이파크 62억·성수동 갤러리아포레 57억

center
용산구 한남 더힐 아파트 모습. 사진=뉴시스
용산구 ‘한남더힐’이 올해 전국에서 가장 비싼 아파트로 이름을 올렸다.

2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안호영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국토교통부로부터 받은 ‘2016∼2019년(8월 23일까지) 연도별 아파트 매매 실거래가(계약일 기준) 상위 20위 현황’에 따르면 올해 아파트 실거래 최고가는 지난 1월 10일 매매계약이 체결된 한남더힐(전용면적 244.749㎡)의 84억 원이었다.

이번 조사에서 2∼11위도 모두 ‘한남더힐’이 차지했다. 한남더힐의 실거래가는 63억에서 84억 원 수준으로 243.201㎡, 240.23㎡, 240.305㎡ 아파트가 각각 73억 원, 66억 원, 64억5000만 원에 거래됐다.

이로써 한남더힐은 2016년(244.749㎡·82억원), 2017년(244.783㎡·78억원), 2018년(244.783㎡·81억원)에 이어 4년 연속 가장 비싸게 팔린 아파트로 기록됐다.

한남더힐은 옛 단국대 터 13만㎡ 규모 부지에 지하 2층~지상 최고 12층, 32개 동, 87.05㎡ ~ 332.81㎡ 규모에 600가구로 조성된 초고급 주거단지로, 지난 2011년 1월 입주를 시작했다.

한남더힐에 이어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아이파크’ 195.388㎡는 62억 원, 성동구 성수동1가 ‘갤러리아 포레’는 57억 원에 매매돼 각각 12위와 13위를 차지했다.

삼성동 상지리츠빌카일룸 237.74㎡이 53억3000만 원, 강남구 청담동 효성빌라 청담101 B동 226.74㎡가 53억 원,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7차 245.2㎡ 52억 원, 갤러리아 포레 241.93㎡ 50억 원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안호영 의원은 “정부의 기존 부동산 대책이 고가 아파트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은 것 같다”면서 “고가 아파트의 높은 시세가 다른 집값 상승에 연쇄적으로 작용할 수 있는 만큼, 정부는 분양가 상한제 전면 시행 등 강력한 부동산 안정 대책을 추진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