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국토정보공사, 튀니지서 '공간정보 로드쇼'...아프리카 진출 교두보 마련

공유
0


[글로벌-Biz 24] 국토정보공사, 튀니지서 '공간정보 로드쇼'...아프리카 진출 교두보 마련

center
한국국토정보공사(LX) 김기승 경영지원본부장(왼쪽)과 튀니지 누레딘 셀미 국토개발부 장관이 지난 25일(현지시간) 수도 튀니스의 포시즌스 호텔에서 ‘튀니지 토지정보 구축사업’ 포괄적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뒤 악수하고 있다. 사진=LX
한국국토정보공사(LX)가 국내 공공기관과 기업 최초로 아프리카 튀니지에서 '공간정보 로드쇼'를 성공적으로 치렀다.

LX는 지난 24~25일(현지시간) 튀니지 수도 튀니스에 있는 포시즌스 호텔에서 '2019 공간정보 로드쇼'를 열어 아세아항측, 지오맥스소프트, 이지스 등 공간정보 분야 15개 국내 기업들의 선진 공간정보기술을 대거 선보이고, 아프리카 시장 진출을 위한 마중물 역할을 무사히 수행했다.

국토교통부·대외경제협력기금(EDCF)·대중소농어업협력재단 등 국내 기관의 지원과 튀니지 국토개발부의 후원을 받아 추진하는 ‘튀니지 토지정보 시스템 구축사업’ 추진을 위한 포괄적 협력도 이끌어냈다고 LX는 밝혔다.
튀니지도 국가 차원의 높은 관심을 드러냈다. LX 관계자는 "15개 정부부처 관계자를 비롯한 민간기업, 대학 교수 등 현지 관계자 250명이 LX 로드쇼에 참석해 한국형 공간정보기술의 전수와 활용에 집중했다"고 전했다.

최창학 LX사장은 "해외 공간정보 로드쇼와 튀니지 토지정보 시스템 구축사업을 계기로 튀니지에서 토지 행정·관리의 현대화를 위해 지속가능한 로드맵을 수립할 수 있도록 서로 협력하고 공동 프로젝트를 확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LX는 지난 2015년 튀니지 지적청과 양해각서(MOU)를 맺은 뒤 공간정보 관련 지속적인 상호교류와 기술지원을 통해 우호 관계를 유지해 오고 있다.

2017년에는 한국정부의 공적개발원조(ODA)사업을 통해 ‘튀니지 토지관리 인프라 혁신 마스터플랜(MP)’ 사업을 추진하기도 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