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부안 상서중학교 '교과통합체험학습 인문학 역사기행' 실시 화제

공유
0


부안 상서중학교 '교과통합체험학습 인문학 역사기행' 실시 화제

center
상서중 학생들이 체험활동중 설명을 듣고 있다.
"학생들의 호흥이 높아 보람을 느낍니다."

전북 부안 상서중학교(교장 김동철)는 지난달 26일부터 27일까지 1박 2일간 전교생을 대상으로 독서에 대한 흥미와 관심 고취 등을 위해 인문학 역사기행을 실시해 화제가 되고 있다.

상서중은 ‘어울림학교운영’ 프로그램인 '2019년 2학기 교과통합체험학습: 인문학·역사 기행'을 강진과 해남 지역에서 체험학습을 실시해 학생들의 호기심을 유발했다.

전교생인 12명인 소규모 학교에서 학생 전원과 모든 교과 교사가 참여하는 '2학기 교과통합 체험학습: 인문학·역사 기행)'은 체험학습 현장을 교과서로 삼아 폭넓은 지식을 습득하는 체험 중심의 수업 방식이다.

참여 학생들은 "이번 체험학습에서 얻은 것이 많다. 선생님들의 적극적인 지도가 마음에 들었다"며 "교실수업의 한계를 극복할수 있었다"고 말했다.

교과 통합체험학습은 다양한 분야의 복합적인 요소들이 동시에 이루어지는 통합적 학습활동이다.

김동철 교장은 "강진·해남 지역을 중심으로 한 이번체험 학숩은 역사와 문학 공부는 물론 지리적 특성과 문화적 특성을 동시에 배우는 살아있는 학습의 장이 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김영랑 시인의 생가에서 영랑의 시를 암송 시를 읽는 즐거움을 체감하며 영랑 시에 담긴 여러 의미를 익혔고, 시문학파기념관을 방문 시문학파 시인들의 시와 특성에 대해 배웠다.

강진으로 유배 온 역사적인 인물인 다산 정약용 선생이 머물렀던 사의재를 방문 그의 행적과 업적에 대해 살아있는 체험을 했다.

27일에는 해남 일대에서 대흥사와 표충사를 견학 임진왜란과 승병들의 활약을 통해 이 나라를 지키려 했던 선열들의 노력을 생각해보고 우리가 어떻게 좋은 나라를 만들지 각자 생각하고 실천 방안을 고민하는 수업이 흥미를 끌었다.

김동철 교장은 “교과통합학습 일정이 끝난 후에 자료집과 보고서 작성을 통해 교과체험학습내용을 체화시켜서 서로 협력하고 배려하는 마음은 물론 감정을 조절하고 공감하는 능력을 기를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김 교장은 “1학기에 중국 베이징 일대에서 글로벌 역량을 갖춘 세계시민 육성을 위해 ‘국외 교과통합체험학습(지난 5월27일∼5월31일] ’을 실시했으며, 이런 현장체험형 교과통합수업은 소규모 농어촌 지역 학교가 직면하고 있는 상대적으로 열악한 교육인프라를 극복하고 소규모 학교의 장점을 최대한 살릴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고 본다. 학교는 10월 중에도 “경주와 부산지역 진로탐색 체험학습”을 운영하여 학생들에게 명확한 인생 목표설정과 진로탐색에 관한 고민 해소에 도움을 주고, 바른 인성 함양과 건전한 세계시민으로의 성장에도 도움을 주는 유익한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예정” 이라며 학교에 대한 지역사회의 지속적인 성원과 지지를 당부했다.

상서중은 전북 부안에 있는 공립중학교이다. 1971년 성서중학교로 설립인가를 받았으며, 1971년 3월 5일 개교하였다. 1980년 3월 1일 13학급 증설인가를 받았다. 교훈은 '명랑한 생활, 슬기로운 학생'이며, 교목은 소나무, 교화는 철쭉이다. 특기, 적성교육으로 사물놀이, 연극, 수화, 태권도 등이 이루어지고 있다. 전북 부안군 상서면 용서리 115번지에 위치하고 있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