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민연금도 ‘부익부 빈익빈 현상’

공유
0


국민연금도 ‘부익부 빈익빈 현상’

center
수령액이 줄어들 수 있는데도 국민연금을 앞당겨 받는 사람은 대체로 저소득층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고소득자들은 연금액을 불리기 위해 수급 시기를 일부러 늦추고 있어 국민연금에도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2일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이 국민연금공단으로부터 받은 '소득구간별 조기노령연금 및 연기노령연금 수급자 현황'에 따르면 조기 노령연금 수급자는 2015년 48만343명에서 올해 6월 60만4373명으로 25.8% 증가했다.

같은 기간 연기 노령연금 수급자도 7789명에서 3만5728명 3.6배 가까이 급증했다.

조기 노령연금은 연금 수급 개시 연령을 1~5년 앞두고 연금을 미리 받을 수 있는 제도로, 1년 일찍 받을 때마다 지급률은 6%씩 최대 30%까지 줄어든다.

연기 노령연금은 1년 연기할 경우 7.2%, 최대 5년간 36%까지 애초 연금보다 추가로 받을 수 있는 제도다.

조기 노령연금의 경우 가입자 평균소득의 절반밖에 안 되는 평균 월소득 100만~150만 원 구간이 지난해 15만1899명으로 25.13%를 차지했다.

이에 비해 연기 노령연금은 올해 6월 현재 37.11%인 1만3258명이 월 400만 원 이상 고소득자였다.

고소득 연기 노령연금 수급자는 2015년 3052명에서 4년 만에 4.3배 이상 증가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