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홍콩 경찰, 시위 14세 소년에 또 총격... 허벅지 부상

공유
0


홍콩 경찰, 시위 14세 소년에 또 총격... 허벅지 부상

center
4일 저녁 홍콩 지하철 코즈웨이 베이역 입구에서 한 시위대들이 불을 지르고 있다. 사진=뉴시스
홍콩 경찰이 시위대에 또 실탄을 발사, 14세 소년이 허벅지에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이 시위대에게 실탄을 발사한 것은 지난 1일 18세 고교생에 이어 두 번째다.

5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AP 통신 등에 따르면 시위 대열에 참가한 14살 소년이 4일 오후 9시(현지시간)가 막 지난 무렵, 위안랑 지역에서 허벅지 쪽에 경찰의 실탄에 맞고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경찰은 성명을 통해 경찰관이 실탄을 발사했으며, 해당 경찰관이 다수의 시위대로부터 공격받는 상황이었다고 밝혔다.

이날 시위대는 정부의 '복면금지법' 시행 발표 후 홍콩 곳곳에서 시위를 벌였으며, 중국과 관련된 기업·상점과 지하철역 등을 공격 대상으로 삼고 시설을 훼손하기도 했다.

홍콩에서는 중국 건국 70주년 국경절이던 지난 1일 시위에서도 18세 고등학생이 경찰에 쏜 실탄에 맞아 중상을 입으면서 논란이 된 바 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