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제19호 태풍 ‘하기비스’ 발생… 한반도 영향 줄지는 아직 불확실

공유
0


제19호 태풍 ‘하기비스’ 발생… 한반도 영향 줄지는 아직 불확실

center
제19호 태풍 하기비스 이동 경로.(기상청 제공)
제19호 태풍 '하기비스'가 6일 괌 동쪽 바다에서 발생했다. 제18호 태풍 ‘미탁’이 할퀴고 간 자리가 아직 아물지도 않았는데 새로운 태풍이 또 발생한 것이다. 아직 한반도에 영향을 줄지는 불확실하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께 괌 동쪽 1450㎞ 바다에서 전날 발생한 열대저압부의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이 초속 17m 이상을 기록하며 태풍으로 발달했다.

하기비스는 앞으로 계속 서쪽으로 이동하다가 일본 오키나와 부근에 이르러 북서쪽으로 방향을 틀 것으로 보인다.

예상 경로와 발달 정도를 보면 7일 오후 3시께 괌 동북동쪽 약 430㎞ 해상에서 최대 풍속이 초속 35m인 강한 소형 태풍으로 발달할 것으로 보인다.
9일 오전 3시께 괌 북서쪽 약 710㎞ 해상에 이르면 최대 풍속 초속 50㎞의 매우 강한 중형급 태풍으로 세력을 키울 전망이다.

이어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730㎞ 해상에 올 것으로 예상되는 11일 오전 3시께는 최대 풍속이 초속 53㎞로 더욱 강력해지겠다.

이 태풍이 우리나라로 향할지는 아직 확실치 않다.

올 여름 한반도에는 이미 7개의 태풍이 영향을 끼쳤다. 만일 하기비스까지 한반도로 향할 경우 8개가 돼 가장 많은 태풍이 온 해로 기록하게 된다.

기상청은 "4∼5일 후 태풍 위치가 유동적일 수 있으니 이후 발표되는 기상 정보에 유의해달라"고 말했다.

기상청은 전날 하기비스의 태풍 전 단계인 열대저압부가 발생했을 때 "태풍으로 발달한 뒤 일본 오키나와 방향으로 천천히 서북서진 하겠지만, 아직 매우 멀고 북태평양 고기압과 찬 대륙 고기압 등 우리나라 주변 기압계가 달라질 수 있어 진로의 불확실성이 크다"고 설명한 바 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