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일본, 여행 급감으로 생산유발효과 3537억 원 감소

공유
0


일본, 여행 급감으로 생산유발효과 3537억 원 감소

center


한국경제연구원은 6일 2019년 여름 휴가철(7∼8월) 한일 여행의 경제적 영향 분석 보고서에서 양국 관광교류 위축에 따른 일본의 생산유발 감소가 3537억 원으로 우리나라 감소 규모 399억 원의 9배에 달했다고 밝혔다.

일본을 방문한 우리 국민은 87만400명으로 작년 동기대비 27.6% 줄어든 반면 일본인의 방한은 60만4482명으로 10.3% 증가했다.

이에 따라 관광객 여행지출로 인한 일본의 생산유발은 작년 7∼8월 1조3186억 원에서 올해는 9649억 원으로 줄었다.
업종별로는 숙박업 1천188억 원, 음식서비스업 1019억 원, 소매업 771억 원 등으로 나타났다.

부가가치유발 감소는 일본이 1784억 원으로 우리나라의 54억 원의 33배나 됐다.

일본의 부가가치유발은 작년 6557억 원에서 4773억 원으로 줄었다.

숙박업 532억 원, 소매업 481억 원, 음식서비스업 462억 원 순이었다.

또 취업유발인원은 일본이 2589명 감소했지만 우리나라는 272명 늘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