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 칼럼] 한술 더 뜨는 ‘따로따로’

공유
0


[G 칼럼] 한술 더 뜨는 ‘따로따로’

center
1946년 3월 1일은 광복 후 처음 맞는 3·1절이었다. 거국적인 행사가 바람직했다. 그러나 그럴 수 없었다.

우익은 서울 종로 보신각광장에서 기념식을 가졌다. 그리고 동대문 옆 서울운동장에서 시민대회를 열었다.

좌익은 보신각광장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파고다공원에서 기념식을 가진 뒤 남산공원에서 시민대회를 열었다.

감격적이어야 할 첫 3·1절 행사는 ‘좌 따로, 우 따로’였다.

두 달 후의 ‘메이데이’ 행사도 마찬가지였다.

우익은 서울운동장 육상경기장에서 행사를 가졌다. 좌익도 서울운동장에서 행사를 열었지만 경기장이 달랐다. 야구경기장이었다.

광복 후 처음 맞는 8월 15일 광복절행사도 다르지 않았다. 우익은 군정청광장에서, 좌익은 서울운동장에서 ‘따로따로’ 행사를 개최했다.

그 모양새가 오죽했으면, ‘외국사람’인 하지 중장이 연설에서 한마디 꼬집고 있었다.

“제 2회 광복절 기념식은 ‘통일된’ 한국정부 밑에서 경축되기를 열망합니다.”

이듬해인 1947년 3월 1일에는 더욱 심했다.
우익은 서울운동장에서, 좌익은 남산공원에서 각각 3·1절 행사를 가졌다. 행사를 마친 후 ‘따로따로’ 시가행진을 하다가 좌익과 우익이 남대문과 서울역 중간지점에서 마주쳤다.

언성이 높아지고 삿대질이 오고가더니 급기야는 패싸움으로 번졌다. ‘총소리’까지 요란한 ‘유혈 충돌’이 벌어졌다.

그 ‘따로따로’를 정치판이 부채질하고 있었다. 이승만이 기자회견에서 비난했다.

“애국자와 매국자가 어떻게 같은 길을 갈 수 있겠는가.”

좌익은 듣고만 있지 않았다. 즉시 받아쳤다.

“이승만과 김구는 늙어서 아무것도 모르는 사람이다.”

그 이후의 사태는 국민이 잘 알고 있다. 북한의 ‘남침’이었다. 남과 북 모두 피투성이였다.

오늘날은 한술 더 뜨고 있다. ‘따로따로’로는 모자라는지, ‘참가자 숫자’를 놓고 서로 삿대질이다.

▲광화문 집회에 300만 명 넘게 참가했다, 서초동 집회 추산 인원 200만 명보다 100만 명 더 많다.

▲특정 정치 세력이 주도한 집회와 순수한 국민이 주도하는 집회는 다르다. 순수성이 없다.

▲서초동 집회 참가자는 많아야 5만 명이다. 100만 명, 200만 명이라는 주장은 과장된 것이다.

▲국민을 통합해야 할 대통령이 스스로 분열의 정치의 선봉장이 되어 난장을 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87년 넥타이부대를 연상케 하는 정의와 합리를 향한 지극한 평범한 시민들의 외침이다.

▲목사라는 자가 대통령을 끝장내기 위해 선동하고 있다.

서로 합칠 마음이라고는 쥐꼬리만큼도 없다. 그야말로 ‘콩가루’가 아닐 수 없다. 똘똘 뭉쳐도 어려울 판에 ‘따로따로’다. 70여 년 전의 ‘재탕 따로따로’다. 그 이후의 사태 따위는 생각해볼 마음조차 없다. 나라꼴은 ‘정비례’해서 한심해지고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