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트럼프의 '우크라 스캔들' 추가 내부고발자 있다…직접증거 보유"

공유
0


[글로벌-Biz 24] "트럼프의 '우크라 스캔들' 추가 내부고발자 있다…직접증거 보유"

center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민주당 유력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의 부패 의혹에 대한 조사를 요구한 '우크라이나 스캔들'의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또 다른 내부 고발자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로이터/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민주당 유력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의 부패 의혹에 대한 조사를 요구했다는 이른바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해 또 다른 내부 고발자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6일(이하 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미국 주요 매체들에 따르면 첫 번째 내부 고발자의 법률팀 일원인 마크 자이드 변호사는 자신의 팀이 두 번째 내부 고발자를 대리하고 있다고 확인했다

그는 특히 두 번째 내부고발자는 첫 번째 내부고발자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직접적인 정보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자이드 변호사는 컴패스 로즈 법률그룹이라는 로펌 소속으로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한 첫 번째 내부고발자도 대리하고 있다.

그는 ABC방송에서 두 번째 내부고발자 또한정보기관 감찰관실의 조사에 응했다며 다만 두 번째 내부 고발자가 지난 4일 뉴욕타임스(NYT)가 언급한 또다른 내부 고발자와 동일 인물인지는 확인해주지 않았다.

NYT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또 다른 내부 고발자가 고발장 제출과 의회 증언 여부를 두고 고심 중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이와는 별도로 우크라이나 스캔들을 최초로 폭로한 정보당국 내부 고발자를 대리하는 앤드루 바카즈 변호사는 6일 자신의 트위터에 "내 회사와 나의 팀이 지난 8월 12일 정보기관감찰관실(ICIG) 폭로와 연관된 여러명의 내부 고발자를 대리하고 있다고 확인해줄 수 있다"고 적었다.

하지만 현 시점에서 추가로 언급할 것은 없다고 덧붙였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 같은 추가 내부 고발자의 등장을 경계하며 민주당의 탄핵공세에 역공 트윗을 쏟아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5일 밤 "또 다른 내부고발자가 딥 스테이트에서 오고 있고 역시 간접정보를 가지고 있다. 그들(내부고발자들)이 계속 오게 하라!"고 트윗을 올렸다.

'딥 스테이트(Deep State)'는 국가 정책과 정치를 왜곡하고자 막후에서 나쁜 영향력을 행사하는 숨은 기득권을 뜻하는 말이다. 두 번째 내부고발자도 간접 정보를 갖고 있을 뿐이라며 내용이 공개되기도 전에 미리 신뢰성을 깎아내린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6일에도 자신의 치적을 내세우는 트윗을 리트윗하고 바이든 전 부통령 관련 의혹을 거론하며 민주당 및 주류 언론을 공격하는 트윗을 쏟아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지난 7월 25일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통화에서 약 4억 달러(약 4800억 원) 규모의 군사원조 중단을 지렛대로 삼아 바이든 전 부통령 측을 조사해달라고 압박한 의혹을 받고 있다.

미국은 2014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영토이던 크림반도를 강제 병합한 후 우크라이나에 군사원조를 해왔다.

바이든은 부통령이었던 2016년 초 우크라이나에 대한 미국의 10억 달러(약 1조1800억 원) 대출보증을 보류하겠다고 위협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아들이 이사회 멤버로 있던 우크라이나의 한 가스회사를 수사했던 검찰총장을 해임하라고 압력을 행사했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지난 3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중국은 바이든 부자에 대한 조사를 시작해야 한다"며 "중국에서 일어난 일은 우크라이나에서 발생한 것만큼 나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전 부통령 차남 헌터 바이든이 중국과의 거래를 통해 돈을 끌어 모았다고 주장해 왔다.

민주당을 이끄는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우크라이나 의혹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조사를 시작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한편 7월25일 트럼프ㆍ젤렌스키간 통화 당시 배석해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하원 탄핵 조사 대상이 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은 5일 의회의 탄핵 조사 관련 문서 제출 요구에 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민주당 주도 하원의 탄핵 조사에 대해 "명백히 정치적"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지난 4일 백악관을 상대로 7월 25일 전화 통화 내용 등 관련 문서를 제출하라는 소환장을 제출한 상태다.


김환용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khy031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