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재생에너지 공기업] 인천연료전지 "주민친화 에너지로 수소산업·지역경제 기여"

공유
0


[신재생에너지 공기업] 인천연료전지 "주민친화 에너지로 수소산업·지역경제 기여"

인천 동구에 수소발전소 추진...주민 반발 딛고 안전·친환경 소통으로 사업 재개

center
인천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조감도. 사진=인천연료전지


한국수력원자력의 특수목적법인(SPC) 인천연료전지㈜가 주민 반발로 중단됐던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설 공사를 10개월 만에 재개하기로 해 수소산업 육성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전영택 인천연료전지 사장은 7일 "공사업체 선정 등 준비가 끝나는 대로 이달 중 공사를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민관 안전·환경성 조사에 진전이 있으면 공사 중에도 조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해 그동안 건설공사를 반대해 온 지역주민과 사회단체와 소통에도 힘쏟겠다는 뜻을 나타냈다.

인천연료전지는 지난해 12월 인천 동구에 40메가와트(㎿)급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공사에 착수했지만 일부 주민의 반대로 공사가 중단됐다. 반대 주민들은 수소연료전지의 안전성과 오염물질 배출 등이 충분히 검증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인천연료전지는 그동안 주민 시설견학 30여회, 사업설명회 50여회를 진행하며 주민들을 설득해 왔다. 그 결과, 연료전지시설의 안전성과 친환경성을 직접 눈으로 확인한 주민들을 중심으로 차츰 연료전지발전소의 필요성을 공감하며 건설 재개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늘어나고 있다.

실제로 인천 동구 외 다른 국내 연료전지 발전소 주변지역에서는 주민반발이 거의 없었고 미국 월드트레이드센터와 일본 소프트뱅크 본사,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도 설치될만큼 안전성이 인정돼 왔다.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있는 노을 수소연료전지발전소는 지난 2017년 가동한 뒤 단 1건의 민원 제기도 없었고, 인천 동구만큼 연료전지발전소가 가까이 있는 부산 해운대구는 발전소 주변 아파트값이 발전소 건설 전보다 더 올랐다.

인천연료전지 관계자는 "내년 발전소가 예정대로 완공되면 전력 공급은 물론 법인세, 주민펀드, 주민지원금 등 지역경제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천연료전지는 사업 설명회에서 동구 주민을 대상으로 7% 수준의 이자를 지급하는 100억 원 이상 주민펀드를 조성하고 최대 13억 원의 법정지원금 외에 추가로 10억 원을 지급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수소에너지의 불안을 불식시키기 위해 주민감시단을 구성해 운영하는 한편, 추후 설계변경 등을 통해 연료전지 시설과 인근 아파트 사이에 대규모 공원을 조성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전영택 인천연료전지 사장은 "지역 주민들 사이에 건설 재개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만큼 예정대로 공사를 재개해 수소산업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