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1∼8월 통합재정수지 적자 사상 최대 22조… 국가채무 700조 육박

공유
0


1∼8월 통합재정수지 적자 사상 최대 22조… 국가채무 700조 육박

center
기획재정부는 8일 '월간 재정동향 10월호'를 통해 올해 1∼8월 통합재정수지가 22조3000억 원 적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적자는 관련 통계를 낸 이래 처음이다.

통합재정수지는 지난 3월부터 역대 최대 적자 규모를 기록하고 있다.

통합재정수지에서 4대 보장성 기금을 제외한 관리재정수지는 49조5000억 원 적자를 나타냈다.
올해 1∼8월 총수입은 326조6000억 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5000억 원 줄었다.

국세 수입이 209조5000억 원으로 3조7000억 원 감소했다.

국세 수입이 전년 동기보다 감소한 것도 2014년 2600억 원 이후 처음이다. 이에 따라 '세수 진도율'도 71.1%로 1.5%포인트 떨어졌다.

또 세외수입은 16조8000억 원으로 1조6000억 원 줄었다.

반면, 총지출은 348조9000억 원으로 37조8000억 원이나 증가했다.

한편 국가채무는 8월말 현재 697조9000억 원으로 전달보다 5조7000억 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