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금감원장, “조국 사모펀드 조사 시작도 못해”

공유
0


금감원장, “조국 사모펀드 조사 시작도 못해”

center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8일 조국 법무부 장관 사모펀드 투자 의혹에 대한 조사와 관련, "시작도 하지 못했다고 보는 게 맞을 것 같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 주호영 자유한국당 의원의 "조국 가족 사모펀드와 관련해 금감원이 조사를 진행하고 있느냐"는 질의에 이같이 밝혔다.

윤 원장은 자료가 없어 진행이 진척되고 있느냐는 지적에는 "자료 부분도 있고, 검찰이 일단 보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금감원의 조사가 특별한 의미를 갖고 있지 않다"고 했다.

윤 원장은 또 "우리가 가지고 있는 수사의 역량 등이 제한적이기 때문에 검찰의 요청사항이 있으면 그걸 지원해 주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했다.

주 의원은 사모펀드 부분을 담당하고 있는 김도인 금감원 부원장보에게 "청와대 등 기타 외부 기관과 이 사건 조사나 검사 문제를 상의한 적이 있느냐"고 물었다.

또 "조국 법무부 장관과 김도인 부원장보가 특별한 관계에 있느냐"고 질의했다.

김 부원장보는 "검사나 조사 문제를 상의한 적이 전혀 없다"며 "조 장관과도 대학교 다닐 때의 친분 외에는 교류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