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익산시보건소, ‘청딱지개미반날개’ 주의 당부

공유
0


익산시보건소, ‘청딱지개미반날개’ 주의 당부

left
청딱지개미반날개(익산시=제공)
전북 익산시보건소는 청딱지개미반날개, 일명 ‘화상벌레’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익산시보건소는 최근 익산 일부지역에서 ‘화상벌레’가 발견돼 각 학교 기숙사와 아파트 등에 관련 정보와 예방수칙을 안내했다고 8일 밝혔다.

화상벌레는 주로 동남아시아에 서식하며 몸길이 10mm 내외로 머리는 검고 몸은 검은색과 적색을 띠고 있어 쉽게 구별할 수 있다.

화상벌레의 체액에는 ‘페데린’이라는 독성물질이 있어 물리거나 접촉할 경우 ‘페데러스 피부염’을 일으켜 피부가 빨갛게 달아오르고 물집이나 염증을 유발할 수 있다.

화상벌레는 손이 아닌 도구를 이용해 잡거나 털어서 날려 보내는 것이 안전하며, 몸에 닿았을 때는 문지르지 말고 비눗물로 재빨리 씻은 후 병원을 찾는 것이 좋다.

시 보건소 관계자는 “밤에는 암막커튼, 블라인드를 사용하여 불빛을 차단시키고 가정 내 방충망에 구멍이 났는지를 확인하길 바란다”며 “특히 화상벌레를 발견하면 절대 손으로 잡지 말고 모기살충제를 뿌릴 것”을 당부했다.


유종광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0347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