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황교안 “친문 수장인가, 대통령인가…국민 무시에 개탄”

공유
0


황교안 “친문 수장인가, 대통령인가…국민 무시에 개탄”

center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8일 문재인 대통령의 수석·보좌관 회의 발언과 관련, "문 대통령에게 엄중히 묻는다. 한쪽 친문세력의 수장인가. 대한민국 대통령인가" 비난했다.

김명연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문 대통령은 국민이 분노한 목소리를 듣고 이제라도 올바른 자리로 돌아와야 한다"며 "'친문 수장'에 머물며 국민과 싸우려 한다면 정권 몰락의 길이 될 것"이라는 황 대표의 입장문을 전했다.

입장문에 따르면, 황 대표는 "어제 문 대통령의 수석·보좌관회의 발언은 '혹시나'했던 국민 기대를 여지없이 뭉개고 짓밟은 '역시나'였다"며 "대통령의 굴절된 상황 인식과 국민 무시에 실망과 개탄을 금할 길 없다"고 비판했다.
전날 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국론 분열'이 아니라고 한 것에 대해서는 "인지부조화"라고 꼬집었다.

황 대표는 "조국 파면을 외치는 절대다수 국민에 맞서 대한민국을 70년 전 '해방정국'으로 돌려놓은 장본인이 바로 대통령과 한 줌의 친문세력 아닌가" 반문했다.

또 문 대통령의 '검찰개혁' 발언에 대해서는 "대통령의 민심 왜곡"이라며 "국민은 대통령의 '검찰개혁'이 '조국 사수'와 '수사 방해'를 뜻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언제부터 '개혁'이 '범죄 비호'와 동의어가 됐나"고 비판했다.

또 "문 대통령은 '국민의 다양한 목소리를 들었다'고 했다"며 "대통령의 거짓말이다. 오로지 자기편 목소리만 들으면서 조국 반대 외침을 '내란 선동'으로 몰고 있지 않나" 지적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