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전주시 어린이 방과 후 돌봄 공백 해소된다!

공유
0


전주시 어린이 방과 후 돌봄 공백 해소된다!

left
전주시 돌봄협의회(전주시=제공)

초등학생 자녀를 둔 전주지역 맞벌이 부부의 가장 큰 걱정거리인 방과 후 돌봄 공백이 해소된다.

전주시는 7일 전주시청에서 시 돌봄 부서 관계자와 전주교육지원청 관계자, 초등돌봄기관 종사자, 학부모 대표, 아동관련 학계 전문가 등 위원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시 돌봄협의회’ 첫 회의를 개최했다.

전주시 돌봄협의회는 현재 각 기관별로 운영 중인 초등 돌봄 사업의 연계 및 역할 조정, 기관 간 정보교류, 사업 연계·협력을 통해 전주지역 돌봄 사각지대를 해소하는 것을 목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시는 사업 첫해인 올해 돌봄 수요가 많지만 돌봄기관이 부족한 지역위주로 2개소를 설치하는 것을 시작으로 향후 4개년 동안 꾸준히 총 500여명의 아동을 수용할 수 있는 야호 다함께 돌봄센터를 확충, 방과 후 초등돌봄을 필수 아동의 30% 수준으로 끌어올린다는 방침이다.

야호 다함께 돌봄센터에서는 돌봄이 필요한 만6~12세 모든 계층의 아동을 대상으로 △시간제 돌봄 △문화·예술·스포츠 등 프로그램 지원 △등·하원 지원 △돌봄 상담 및 서비스 연계 △간식(또는 식사) 제공 등을 지원하게 된다.

시는 향후 돌봄협의회를 통해 각 지역별 돌봄기관의 현황과 돌봄정책의 실태에 대한 심도 깊은 토론을 통해 향후 돌봄 정책 추진방향을 설정해나갈 계획이다.

전주시 기획조정국 관계자는 “각계 기관이 모인 협의회를 통해 돌봄 정책에 대해 서로 협력하고 연대해, 아이들이 행복한 도시, 아이들이 맘껏 놀 수 있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유종광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0347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