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조국-정경심은 경제공동체"...금감원 국정감사 '조국펀드' 공방

공유
0


"조국-정경심은 경제공동체"...금감원 국정감사 '조국펀드' 공방

김성원 의원, 금감원만 모르는 척하며 '꿩 짓' 하고 있어
이학영 의원, "공직자 부인 펀드투자 자본시장법 위반 아니다"

center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8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피감기관장으로서 참여해 국회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이효정 기자
국회 정무위원회의 8일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일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와 관련한 여야 의원들의 공방이 줄을 이었다.

김성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국 장관과 부인 정경심 교수는 경제적 공동체"라며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를 운영하면서 차명 투자한 것이 확인됐다. 대여금이 아니라 권력형 차명 투자를 한 것이고, 이것이 조국 게이트의 시작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에게 최근 구속기소 된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 씨의 공소장 내용에 대해 검토했냐고 묻자 윤 원장은 "세밀하게 확인을 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공소장을 확인 못한 것을 질타하며 "(코링크PE가 투자한 코스닥 상장사) 더블유에프엠(WFM)에 대해서 전형적인 주가조작 사건이라고 판단이 되냐"고 되묻자 윤 원장은 "WFM의 공시된 부분을 토대로 보면 확인하기 어렵고 검찰이 보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코링크PE를 시작으로 WFM 주가 조작으로 돈을 만들고 가상화폐를 이용해서 해외자금 도피 의혹도 있다. 금융가에 널리 퍼진 얘기인데 금감원이 자기 혼자 모르는 척하면서 '꿩 짓'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원장은 "도덕적으로 책임을 많이 느끼고 있지만 저희들이 할 수 있는 부분을 공시자료를 통해서 살펴보는 것"이라며 "혹시라도 검찰에서 요청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주호영 자유한국당 의원은 금감원이 청와대, 법무부 등과 조국펀드 사태와 관련해 상의한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그는 자본시장감독국을 맡고 있는 김도인 금감원 부원장보를 불러내 "조 장관과 특별한 관계가 있냐"며 "이 사건 조사와 관련해서 청와대, 법무부 등 기타 외부기관에 사건 조사나 검사물들을 상의하고 있다고 제보가 들어와 있다"고 재차 물었다.

조 장관과 서울대 동기인 김 부원장보는 "대학교 다닐 때 친분 외에는 교류한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에 비해 이학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윤 원장에 "지금까지 파악한 자료로 봤을 때 이번 사건이 조국 장관과 관련이 있다고 보느냐"고 물었다.

윤 원장은 "이 문제가 굉장히 복잡하고 광범위하게 퍼져있다"면서도 "조 장관과 직접적으로 연계된 부분에 대해서는 아는 바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공직자 부인이 펀드에 투자하는 것은 자본시장법상 위법이 아니다"라며 "공소장에 의하면 조 장관 부인이 펀드 운용에 간섭했다는 내용은 없고 설령 간섭했다고 하더라도 처벌할 일이냐"고 반문했다.

이어 "정경심 교수를 실소유자로 몰아가야 하니까 차명주식을 가졌다고 몰아가는 것이다. 이와 관련한 의혹은 재판에서 밝혀질 것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차명에 대해서도 관련된 것들이 금융기관이 아니기 때문에 금융실명제와 직접 연결되는 부분은 없다"고 답했다.


이효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hj@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