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뷰티 토크] 뷰티업계에 부는 ‘비건’ 바람

공유
0


[뷰티 토크] 뷰티업계에 부는 ‘비건’ 바람

2025년 세계 비건 화장품 시장 규모 약 23조 원으로 성장
LF, 비건 화장품 브랜드 '아떼' 출시
아모레퍼시픽 스테디서 비건 인증 받은 마스크 선봬

center
(왼쪽부터) 아떼의 '어센틱 립 밤', 스테디의 '시카리프 클레이 마스크'. 사진=각사
친환경이 라이프스타일의 트렌드로 자리 잡으면서, 뷰티업계에도 식물성 원료를 사용한 비건 화장품이 대두되고 있다.

미국 시장 조사 기관인 그랜드뷰 리서치에 따르면 전 세계 비건 화장품 시장은 2년 전부터 연평균 6.3%씩 성장하고 있다. 2025년에는 약 23조 원 규모로 확대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이런 흐름에 따라 국내에서도 비건 화장품 브랜드들이 잇달아 출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생활문화기업 LF는 최근 첫 자체 여성 화장품 브랜드 ‘아떼’를 출시했는데, 다름 아닌 비건 화장품 브랜드다. 아떼는 프랑스의 비건 인증기관인 ‘이브(EVE)’로부터 인증받았으며 스위스 자생 식물 원료를 기반으로 제품을 제조하고 동물 실험도 전혀 하지 않는다. 특히 아떼의 ‘어센틱 립 밤’은 동물성 원료를 사용하지 않은 국내 최초 비건 인증 립스틱으로, 동물성 원료 대신 파인애플과 복숭아씨 등 과일에서 추출한 성분을 활용해 제작됐다.

신세계인터내셔날도 비건 지향 뷰티 브랜드인 ‘아워글래스’를 선보였다. 아워글래스는 동물 실험을 하지 않는 크루얼티 프리 브랜드로, 동물 보호 국제기구 페타(PETA)로부터 공식 인증 받았다. 제품의 80% 이상이 비건 제품이며 2020년까지 전 제품 100% 비건 제품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마스크 전문 브랜디 ‘스테디’에서 클린 뷰티 마스크 신제품을 최근 내놨다. 머드 마스크인 ‘시카리프 클레이 마스크’는 이브에서 비건 인증을 받은 제품이다. 또 패브릭 마스크 5종도 출시했는데, 전 제품에 EWG(Environmental Working Group) 그린 등급의 순한 성분만을 담아 환경까지 고려한 상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최수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chsj9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