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증권회사 전산 장애로 5년간 보상 100억

공유
0


증권회사 전산 장애로 5년간 보상 100억

center


증권회사들이 주식거래시스템의 전산 장애 때문에 최근 5년 동안 고객에게 지급한 보상금이 1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자유한국당 김종석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올해 8월 말까지 발생한 홈트레이딩시스템(HTS)·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전산 장애는 모두 81건에 달했다.

2015년 20건, 2016년 17건, 2017년 13건, 작년 21건 등이었고 올해 들어서도 8월까지 10건의 전산 장애가 발생했다.

17개 증권회사의 이에 따른 피해 보상이 6906건, 97억8000만 원으로 집계됐다.

전산 장애에 따른 피해 보상은 주문이 지연돼 매매 주문을 체결하지 못해 손해가 발생한 것을 입증하면 그 차액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지급된다.

또 접속 장애로 온라인 주문을 하지 못하고 지점 방문 등 오프라인으로 주문했을 경우는 온라인 수수료를 적용해주기도 한다.

한편, 지난 5년 동안 주식거래시스템 장애로 증권회사가 당국의 제재를 받은 사례는 2건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