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남미에 '한국형 스마트시티' 수출 길 열리나

공유
0


중남미에 '한국형 스마트시티' 수출 길 열리나

국토부-미주개발은행 공동투자 MOU...현지 주택난 해결 방안과 연계

center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왼쪽)과 루이스 알베르토 모레노 미주개발은행 총재(오른쪽)가 7일 서울 국토발전전시관에서 열린 중남미 스마트시티·인프라 공동투자협력을 위한 MOU 체결 이후 서명을 하고 있다. 사진=국토교통부
국내 건설‧스마트시티 관련기업이 중남미 스마트시티 구축 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7일 서울 국토발전전시관에서 미주개발은행(IDB)과 스마트시티·인프라 공동투자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IDB는 중남미 국가에 경제사회발전자금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1959년에 설립된 미주지역 최대 금융기구로, 본부는 미국 워싱턴D.C에 있다. 회원국은 48개국 규모로 약 1768억 달러(약 213조 원)의 자본금을 보유 중이다.

IDB 자료에 따르면, 중남미 지역은 향후 30년간 매년 1500억 달러 규모의 인프라 개발이 필요하고, 투자개발(PPP) 시장도 향후 10년간 1조 달러 규모로 확대가 예상되는 주요 건설 요충지로 꼽힌다.

특히 스마트시티에 관심도가 높고, 교통·치안·방재·수자원·의료 등의 분야에서 스마트시티 개발 수요가 증가하고 있어 국내 건설‧스마트시티 관련기업들의 진출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국토교통부와 IDB는 MOU 체결을 계기로 우선 중남미 주요도시 1∼2곳을 선정하고 국내 전문가를 활용해 해당도시의 스마트시티 기본구상을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지난 5월 IDB가 발표한 10억 달러 규모의 ‘베네수엘라 대규모 이주민 발생에 따른 주변국 지원사업’의 하나로 두 기관은 콜롬비아 등에서 추진 중인 주택난 해소 방안도 함께 검토하고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에 조성한 1조 5000억 원 규모의 ‘글로벌 플랜트·건설·스마트시티 펀드(PIS 펀드)’를 적극 활용해 IDB와 공동사업 투자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면서 “이를 통해 중남미 지역의 우량사업 발굴과 국내기업의 중남미시장 진출 기회도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