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택시업계, 타다 '맞불'...염치없다 vs 법규상 문제없다

공유
0


택시업계, 타다 '맞불'...염치없다 vs 법규상 문제없다

center
타다(VCNC) 박재욱 대표가 차량 1만대를 확보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타다 시행에 택시업계의 반발이 그칠줄 모른다. 타다 측은 법규를 준수하기 때문에 문제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지만 택시업계 종사자들은 타다 영업력 확대에 대한 반대를 이어가고 있다.

서울개인택시조합이 23일 '타다'를 반대하는 1만명 규모의 대규모 집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11인승 승합차 호출 서비스 '타다' 운영사인 VCNC가 타다 운행 차량을 1만대까지 늘리겠다는 발표에 즉각적으로 대응한 것이다.

반대집회에는 서울개인택시조합뿐 아니라 수도권개인택시조합도 함께 참여한다.
서울개인택시조합 관계자는 “국토부가 검토중인 택시업계 종사자들과 타다의 상생안이 검토되고 있는 중인데 이를 무시하고 타다는 1만대 차량을 운행하겠다는 목표를 발표했다”며 “이는 부적절한 조치”라고 말했다.

국토부는 이용자 수요, 택시 감차 추이, 국민 편익을 고려해 타다 등의 서비스 허가총량을 정하고, 이를 여객운수법(여객법)에 담기 위한 개정안에 착수한 상태다. 택시조합 관계자들은 이 같은 개정안(상생안)이 실행되기도 전에 타다 업체가 선수를 쳤다고 비판했다.

서울개인택시조합은 여객법 시행령 수정과 함께 김경진 의원이 발의한 '타다 금지법'을 올해 국회에서 통과시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같은 반발에 박재욱 VCNC 대표는 사태 진화에 나섰다. 박 대표는 "타다가 목표로 밝힌 1만대 확대 계획에는 타다 프리미엄, 타다 어시스트, 가맹 택시 등으로 구성된다"며 "지금까지 VCNC는 현행 법령에 따라 서비스를 진행해왔고 앞으로 바뀌게될 법과 제도를 준수하며 사업목표를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an59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