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로에 깊어가는 가을…첫눈은 언제?

공유
0


한로에 깊어가는 가을…첫눈은 언제?

center
8일 찬이슬이 맺히기 시작하는 절기인 한로를 맞아 날씨가 쌀쌀해지며 첫눈이 언제올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사진=뉴시스
날씨가 차가워지며 한로가 주목받고 있다.

8일 국립민속박물관에 따르면 한로(寒露)는 24절기 가운데 17번째 절기로 찬이슬이 맺히기 시작하는 시기라는 뜻의 절기다.

양력으로 10월 8~9일 무렵이 입기일(入氣日)이며 태양이 황경 195도의 위치에 올 때이다. 음력으로 9월의 절기로 공기가 차츰 선선해짐에 따라 이슬(한로)이 찬 공기를 만나 서리로 변하기 직전의 시기이다.

한로는 입추(立秋), 처서(處暑), 백로(白露), 추분(秋分), 상강과 함께 가을 절기에 해당된다.
날씨가 서늘해지며 언제 첫눈이 내릴지도 관심사다.

기상청에 따르면 10월에 일시적으로 상층 한기의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최근 10년 평균 서울·청주 등 중부지방에서 10월 하순에 첫 서리가 관측된 만큼 추운 날이 찾아올 가능성이 있다.

월 평균 기온은 평년 수준인 13.9~14.7도와 비슷하거나 높겠다. 월 강수량은 평년 33.1~50.8㎜와 비슷하거나 많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11월에도 이동성고기압의 영향으로 맑은 하늘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따라. 대체로 서울·청주 등 중부지방에서는 11월 상순에 첫얼음이, 중순에 첫눈이 관측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10년 평균 첫눈 관측일은 서울 11월19일, 청주 11월21일이다. 첫 얼음은 서울 11월4일, 청주 11월 1일에 얼었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