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원승연 금감원 부원장 "삼성바이로직스 상장폐지 사안아니다”

공유
0


원승연 금감원 부원장 "삼성바이로직스 상장폐지 사안아니다”

center
원승연 금융감독원 부원장(가운데)이 8일 오후 서울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으로부터 조국 펀드 의혹과 관련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원승연 금융감독원 부원장은 8일 국감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상장 당시 회계정보와 관련해서는 금감원이 책임질 것"이라고 밝혔다.

윤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 상폐논란에 대해 "상장폐지 관련 규정을 살펴보면 과거보다는 현재의 자본금을 더욱 중요하게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운열 의원은 "상장을 준비하는 기업들은 유가증권신고서를 금융감독원에 접수한다"며 "투자자들은 금감원에 접수된 유가증권신고서를 믿고 투자할 수밖에 없다"고 질의했다.

최 의원은 "2016년 삼성바이오로직스 상장 당시 접수된 유가증권신고서를 보고 투자한 투자자가 수십만명에 달한다"며 "만약 여러 사태가 벌어져 상장폐지가 된다면 금융당국도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원 부원장은 이에 대해 "상장폐지 관련 규정을 고려했을 때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상장폐지가 되는 사안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며 "과거 자본금이 상장 당시 투자자 보호를 위해 필요한 것이면 상장폐지는 현재 자본금 수준을 고려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상장 당시 일반투자자들이 금감원에 접수된 회계정보를 보고 투자했다면 거기에 대한 책임은 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