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경심 교수, 3차 소환조사 12시간 만에 종료

공유
0


정경심 교수, 3차 소환조사 12시간 만에 종료

center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가 세 번째 검찰 조사 받고 있는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의 검찰 깃발이 바람에 나부끼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국(54)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학교 교수가 세 번째 검찰 출석 약 12시간 만에 귀가했다.

검찰은 조사 내용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뒤 추가소환 및 구속영장 청구 여부 등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8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정 교수를 피의자 신분으로 비공개 소환 조사한 뒤 오후 9시께 돌려보냈다.

다만 검찰은 2차 조사때와 다르게 조사 시간을 비롯해 조서 열람과 휴식 시간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검찰은 이날 조사에서 정 교수가 ▲가족 투자 사모펀드 ▲자녀 부정 입시·입학 ▲사학법인 웅동학원 등 조 장관 관련 각종 의혹에 대해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사 내용을 종합검토한 뒤 추가소환과 구속영장 청구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정 교수는 1차 조사를 받다가 어지럼증과 구토 증상 등 건강 상태를 이유로 조사를 중단했다

지난 5일 2차 조사에서 정 교수 측이 첫 검찰 조사 당시 작성된 조서를 열람하는 데 상당한 시간을 할애함에 따라 실제 조사는 약 2시간40분가량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정 교수에게 다시 출석할 것을 통보했고, 이날 3차 소환 조사가 이뤄졌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