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제3인터넷은행 예비인가 신청 10일 시작… 누가 참여할까

공유
0


제3인터넷은행 예비인가 신청 10일 시작… 누가 참여할까

center


금융위원회는 10일부터 오는 15일 제3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접수를 받고, 60일 이내에 예비인가 심사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연말까지는 새로운 사업자의 등장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인터넷전문은행 사업자 선정 시도는 이미 지난 5월 한 차례 이뤄졌다.

그러나 심사 결과 키움뱅크과 토스뱅크 컨소시엄 등 신청 사업자들 모두 신규 인가를 받는데 실패하며, 이번에 재추진하게 됐다.

아직까지 명확하게 도전장을 내겠다는 의지를 보이는 곳은 소상공인연합이 주도하는 '소소 스마트뱅크 준비단' 한 곳뿐이다.
하지만 업계는 기존 사업자인 토스와 키움이 재도전에 나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재 SC제일은행이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와 컨소시엄 구성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지난 5월 1차 예비인가 당시 키움증권과 컨소시엄을 구성했던 KEB하나은행이 이번에 컨소시엄에서 불참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가 "금융당국이 정해진 요건을 지키지 못해 문제가 되는 것이 아닌, 정해지지 않는 규정과 조건을 제시해 대응에 어려움이 있다"고 언급, 재도전을 포기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토스는 토스증권 설립을 준비하고 있는데, 이 과정에서 금융감독원은 토스증권 대주주인 비바리퍼블리카 지분이 전환상환우선주(RCPS) 중심이어서 '안정적인 자본'으로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키움 컨소시엄의 기존 멤버였던 KEB하나은행은 불참을 고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나은행이 컨소시엄에서 빠질 경우 키움은 새로운 파트너를 물색해야 한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지난 7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시장 반응이 냉랭하지도 과열을 보이지도 않는다"며 "기업 내부적으로 수익성과 비전 등을 검토해 신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