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당, "조국 동생 영장 기각 사법부 수치로 기억될 것"

공유
0


한국당, "조국 동생 영장 기각 사법부 수치로 기억될 것"

center


자유한국당은 9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동생 조모씨의 구속영장이 기각된 것과 관련, "오늘의 결정은 사법부의 수치로 기억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창수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살아있는 권력 앞에 대한민국의 정의와 상식이 이렇게 무너진다. 통탄할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변인은 "조국 왕국의 두 번째 수혜자가 탄생했다"라며 "조씨에게 돈을 전달하고 수고비를 챙긴 두 명은 구속 상태인데, 정작 이를 사수하고 돈을 받은 조씨의 영장 기각됐다. 기가 막힌 일"이라고도 했다.

이 대변인은 "이제 대한민국에서 허리 디스크는 구속도 면하는 '절대 반지'가 된 것인가"라면서 "앞으로 모든 범죄자도 허리 디스크 수술한다며 조국 동생 사례를 대지 않겠는가" 꼬집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