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유시민, 김경록 PB 녹취록 KBS 반박에 “인터뷰 영상부터 봐라” 재반박

공유
0


유시민, 김경록 PB 녹취록 KBS 반박에 “인터뷰 영상부터 봐라” 재반박

center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뉴시스
KBS 법조팀과 검찰이 실시간으로 정보를 주고받는다는 유착 의혹을 제기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9일 허위사실이라는 KBS 측의 반박에 재반박을 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내가 양승동 KBS 사장이라면 사실 관계를 다투기 전에 법조팀과 김경록 한국투자증권PB와의 인터뷰 영상을 볼 것"이라며 "그리고 9월11일에 내보낸 뉴스를 보고 과연 이 인터뷰에서 이런 뉴스 꼭지가 나올 수 있나부터 점검해 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 이사장은 KBS 측이 '김씨의 주장 가운데 일부 사실관계를 검찰 취재를 통해 확인한 적은 있지만 인터뷰 내용을 검찰에 전달한 적이 없다'고 한 데 대해서도 "팩트 취재 확인을 왜 꼭 검찰에서 하냐. 검사들한테 안 물어보면 기자들은 이것이 팩트일까 아닐까 판단을 못하냐"며 "피의자가 굉장히 용기를 내서 인터뷰를 했는데 어떻게 검찰이 바로 인터뷰했다는 것을 알 수 있게끔 가서 사실관계를 재확인하냐"고 반문했다.

유 이사장은 또 "이미 김씨와 검찰은 서로가 피의자 대 검찰로 대립하는 관계였잖냐"며 "그런데 검찰에서 계속 기자들에게 흘려준 정보와는 정반대의 내용을 인터뷰를 해서 이야기를 했는데 그 내용의 사실성 여부를 다시 검찰에 물어봐서 확인한다는 것은 취재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인터뷰 다음날인 지난 9월11일 '9시 뉴스'에 2개의 기사로 보도했다는 KBS의 주장에 대해서 유 이사장은 "그것은 인터뷰 기사가 아니다. 그냥 검찰발 기사에 자산관리인 김씨의 음성 변조된 발언을 원래 맥락에서 자르고 원래 이야기 취지와는 정반대로 집어넣어서 보도를 하는 데 이용한 것"이라며 "인터뷰 당사자가 어떻게 그것을 자기 인터뷰 기사라고 생각하겠냐"고 반박했다.

전날 유 이사장은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 라이브를 통해 지난 3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을 관리해온 김경록 한국투자증권 차장과 직접 인터뷰한 녹취록 일부를 공개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