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핫 예고]'태양의 계절' 88회 오창석 체포, 이상숙x최성재 범행 부인…윤소이 발동동

공유
0


[핫 예고]'태양의 계절' 88회 오창석 체포, 이상숙x최성재 범행 부인…윤소이 발동동

center
9일 오후 방송되는 KBS2TV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극본 이은주, 연출 김원용) 88회에는 최광일(최성재 분)의 음모로 김유월(태양, 오창석 분)이 황사장(황범식 분) 살해 용의자로 긴급 체포되는 가운데 진범 임미란(이상숙 분)과 최광일(최성재 분)이 범행을 부인하는 반전이 그려진다.사진=KBS2TV '태양의 계절' 88회 예고 영상 캡처
'태양의 계절' 오창석이 황범식 살해 용의자로 긴급 체포된다.

9일 오후 방송되는 KBS2TV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극본 이은주, 연출 김원용) 88회에는 최광일(최성재 분)의 음모로 누명을 쓴 김유월(태양, 오창석 분)이 황사장(황범식 분) 살해 용의자로 긴급 체포되는 가운데 진범 임미란(이상숙 분)과 최광일(최성재 분)이 범행을 부인하는 반전이 그려진다.

부제 <침묵>으로 공개된 '태양의 계절' 88회 예고 영상에 따르면 유월이 긴급 체포되자 참고인 조사를 받는 임미란은 진범인 친아들 광일이 걱정돼 침묵을 지킨다.

곽기준(이수용 분)의 연락을 받은 진정해(윤인조 분) 팀장은 윤시월(윤소이 분)에게 "유월이가 황사장님 살해 용의자로 긴급 체포됐대"라고 전한다.

참고인 조사를 받게 된 덕실(하시은 분)은 광일이 걱정돼 사실대로 말하지 못하는 엄마 임미란 때문에 화가 나 이부오빠 최광일을 찾아간다.

덕실은 평소 오빠라고 부르던 광일에게 "너 때문에 내 남편이 살인 누명을 썼어"라며 진실을 밝히라고 말한다.

그러나 최광일은 범행을 인정하기는커녕 "그런 인간 때문에 니네 엄마 살인범으로 몬다는 게 말이 되는 소리니?"라며 억지를 부린다.

덕실이 "우리 엄마가 왜 살인범이야?"라고 따지자 광일은 "어쨌든 약을 먹인 건 니네 엄마라고"라면서 "우리 엄마"라고 덧붙여 덕실의 입막음을 시도한다.

한편, 시월은 임미란을 만나 유월을 살려달라고 부탁한다. "김대표 좀 살려주세요"라고 시월이 부탁하자 사위 유월보다 아들 광일이 더 중요한 임미란은 "난 아무 말도 할 수 없어요"라고 버틴다.

답답한 시월은 "이런 당신을 유월이는 왜 믿었을까요?"라며 가슴아파한다.

한편, 장 회장(정한용 분)은 광일을 불러 "니 아버지가 한 짓이라고 해"라며 최태준(최정우 분)이 시킨 짓임을 밝히라고 말한다.

그러나 최광일은 "그렇게는 못합니다"라고 버텨 긴장감을 자아낸다.

최광일 지시로 청소부가 유월의 책상 서랍에 증거 약통까지 넣어두는 등 범행을 조작해 유월이 광일과 최태준의 죄를 몽땅 뒤집어쓰는 것인지 궁금증을 고조시키는 '태양의 계절'은 평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