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소·중견기업에 공장자동화와 생산성 향상 기술 제공”…동원산업-한양대, 국내 최초 ‘한양AI솔루션센터’ 설립

공유
0


“중소·중견기업에 공장자동화와 생산성 향상 기술 제공”…동원산업-한양대, 국내 최초 ‘한양AI솔루션센터’ 설립

AI시대 진입 촉진자 역할 기대

center
동원산업과 한양대는 10일 오전 ‘한양AI솔루션센터’의 문을 열었다고 밝혔다. 올해 창립 50주년을 맞은 동원산업이 30억 원을 기부하고 개교 80주년을 맞은 실용학풍의 대명사 한양대가 손을 맞잡아 탄생하는 것이다. 기그 전달식 행사에 참석한 (왼쪽부터) 손욱 전 삼성종합기술원장, 김재철 동원그룹 명예회장, 이명우 동원산업 사장, 김우승 한양대 총장, 김종량 한양대 이사장, 최덕균 한양대 교학부총장)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동원산업
최근 글로벌 산업계의 화두가 되고 있는 인공지능(AI) 기술. 하지만 중소·중견기업의 입장에선 해당 기술을 산업현장에서 직접 도입·운영하기는 어렵다. 오랜 시간과 많은 예산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기업과 대학이 힘을 합쳐 산업체 현장에 AI기술을 실제로 적용해 기업이 당면한 문제점을 해결하고 생산성을 높이기 위한 전문센터가 국내 최초로 문을 열었다.

이 센터는 우리 경제의 근간이 되는 중소·중견기업에게 AI기술을 공유하고 이들의 지속적 성장을 돕기 위해 설립된 국내 최초의 AI설루션센터이다.

동원산업(대표 이명우)과 한양대(총장 김우승)는 10일 오전 ‘한양AI솔루션센터’의 문을 연다고 밝혔다. 올해 창립 50주년을 맞은 동원산업이 30억 원을 기부하고 개교 80주년을 맞은 실용학풍의 대명사 한양대가 손을 맞잡아 탄생하는 것이다.

한양대 한양종합기술원(HIT)에서 열리는 이날 개소식에는 동원에서 김재철 동원그룹 명예회장, 이명우 동원산업 사장이, 한양대에서 김종량 이사장, 김우승 총장, 장준혁 교수가 참석하고 손욱 전 삼성종합기술원장를 비롯한 관계 관계자들도 참석할 예정이다.

초대 센터장은 삼성전자에서 AI개발그룹장을 역임했던 강상기 박사가 맡는다. 기업체 출신의 센터장을 배치함으로써 한양AI솔루션센터를 연구개발(R&D)에만 그치지 않고 실제 사업을 하는 벤처회사처럼 운영하겠다는 의지다.

강 센터장은 “한양AI솔루션센터는 제조공정 분야 위주로 실용적 AI기술을 이용한 핵심 설루션을 중소·중견기업 등 산업체에 제공하는 것이 목표이다”라고 말했다. 핵심적이고도 종합적인 설루션 제공을 통해 중소·중견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해 4차 산업혁명시대 우리나라가 한발 앞서 갈 수 있는 동력(動力)을 제공하겠다는 것이다.

특히 한양AI솔루션센터는 산업체 현장에 진출해 활동하고 있는 동문들이 많은 한양대의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해 AI 기술의 국내 산업체 확산에 본격적인 물꼬를 트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앞으로 한양AI솔루션센터는 △제조공정 △스마트IT △머신러닝 △AI플래폼분야 등 산업체에 도움이 되는 실용연구로 기업 대상 기술자문, 솔루션 개발, 임직원 대상 AI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한양대는 AI스피커를 국내대학 최초로 상용화한 장준혁 교수를 부센터장으로 임명하고, 연구력이 뛰어난 20여명의 교수를 센터에 참여시켜 설루션 개발을 진행하기로 했다. 또 국내 대학 최초로 다양한 AI 전문가들이 재능기부 차원에서 강의를 하는 ‘AI 기부 강좌’ 개설도 장기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강 센터장은 “현존하는 다양한 IT 기술과 융복합 기술을 활용해 공장 자동화와 생산성 향상을 위한 실용적인 설루션을 제공하고 우리나라 산업계가 AI 시대로 들어가는 본격적인 촉진자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정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jddud@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