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통3사 현금성자산 4조6000억… 투자 여력 반증

공유
0


이통3사 현금성자산 4조6000억… 투자 여력 반증

center


작년 말 현재 이동통신 3사의 현금성자산이 4조60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의원이 한국거래소의 '자산 및 현금성자산'을 분석한 결과, 이통3사의 현금과 예금 등 현금성자산은 2014년 말 3조1390억 원에서 지난해 말 4조5887억 원으로 46.2%나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현금성자산의 이 같은 증가율은 총자산 증가율 20%의 갑절이나 됐다.
이통3사 자산총액은 작년 말 88조4978억 원으로 4년 전보다 14조7684억 원 늘었다.

현금성자산은 KT가 작년 말 2조7034억 원으로 2014년 말의 1조8887억 원보다 43.1% 증가했다.

SK텔레콤은 1조5067억 원으로 80.5%나 급증했다.

반면 LG유플러스는 2014년 말 4159억 원에서 지난해 말 3786억 원으로4.7% 감소했다.

박 의원은 "이통사들이 소비자를 위해 투자할 여력이 충분한 상황"이라며 "불법보조금을 뿌리는 구태의연한 경영방식에서 벗어나서 혁신적인 콘텐츠와 다양한 서비스 개발에 적극적으로 투자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