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엔지니어링 주가, 수주호재 ‘여전’…반등하나

공유
0


삼성엔지니어링 주가, 수주호재 ‘여전’…반등하나

center
증권가는 삼성엔지니어링 주가가 수주가 늘며 반등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자료=유안타증권
삼성엔지니어링 주가가 3분기 실적발표를 계기로 다시 오를지 주목된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삼성엔지니어링은 10일 오전 9시 24분 현재 전거래일 대비 0.30% 하락한 1만6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하루만에 반등세다

외인의 경우 맥쿼리 2만161주, UBS 1만2746주 등 순매도하는 반면 모건스탠리 1만1701주, 골드만삭스 1만3359주 순매수에 나서고 있다.

3분기 실적발표가 앞두고 주가는 방향을 정하지 못한 채 1만6400원 선에서 힘겨루기를 하고 있다.

3분기 성적표는 시장예상치에 부합할 전망이다.

유안타증권은 3분기 연결실적의 경우 매출액 1조5600억 원(+19.6%, 이하 전년 대비), 영업이익 836억 원(-1.0%)으로 시장눈높이를 충족할 것으로 추정한다.

단. 지분법 대상 프로젝트인 바레인 밥코 정유공장(도급금액 약 1조1000억 원) 관련 실적은 선물환 계약미체결로 3분기 지분법손익에는 반영되지 않을 전망이다.

관건은 수주다. 수주실적은 다소 주춤하나 앞으로 수주개선의 재료는 유효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3분기 누계 기준, 수주금액은 2조 원을 소폭 상회하는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된다.

연내 사우디 우나이자 10억 달러, 이집트 프로판탈수소화설비(PDH)·폴리프로필렌(PP) 8억 달러, 아제르바이젠 국영석유회사인 소카(SOCAR) 8억 달러와 함께 말레이시아, 우즈벡 등 약 17억달러규모의 기본설계(FEED) 수행 이후 본공사(EPC) 전환 프로젝트 등 수주 파이프라인이 기대되고 있다.

오경석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하반기부터 내년초까지 가능성이 높은 다수의 해외수주가 기대된다”며 “올해 영업이익은 3963억 원(+92.3%)이 예상되는데, 해외손실이 없는 구간이기 때문에 하반기 분기실적은 양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룡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국내 주택부문 등 건설업종 매출 둔화 우려에도 불구하고, 이미 풍부한 해외 수주잔고를 확보했다”며 “실적이 정상화되며 주가도 우상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투자의견 매수, 목표가 2만2500원으로 건설업종 차선호주로 제시했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