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외국인 직접투자 5분기 만에 증가… 신산업 분야 늘어

공유
0


외국인 직접투자 5분기 만에 증가… 신산업 분야 늘어

center


지난 3분기 외국인 직접투자(FDI)가 5분기 만에 증가세로 전환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 올해 3분기 외국인 직접투자 신고액은 36억1000만 달러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4.8%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외국인 직접투자가 늘어난 것은 5분기 만이다. 이로써 올 들어 외국인 직접투자는 134억9000만 달러로 늘었다.

산업부는 특히 신산업 분야에 대한 외국인 직접투자가 15억 달러로 지난해보다 91.8% 늘었다고 밝혔다.
신산업은 첨단소재와 부품, 인공지능(AI), 핀테크 등 외국인투자통계시스템(INSC) 4단계 분류상 44개 업종이다.

미국 반도체부품 업체인 G사는 글로벌 반도체장비업체인 어플라이드머티리얼즈에 납품할 발광다이오드(LED) 제조를 위한 생산 공장 설립을 위해 투자했다.

스위스 화학소재 업체인 O사는 건설용 시멘트의 주원료로 농업·의약 등 다방면에 이용되는 프리미엄 탄산칼슘 제조설비 증설을 위해 투자액을 늘리기도 했다.

국가별로 보면 미국은 22.5% 감소한 8억4000만 달러를 투자했다. 도착 기준으로는 24.3% 줄어든 2억 달러에 그쳤다.

유럽연합(EU)의 투자는 신고와 도착 기준 각각 25.2%, 22.1% 증가한 7억1000만 달러, 2억 달러를 나타냈다.

일본은 신고 기준으로 520% 증가한 5억9000만 달러, 도착 기준으로 255.9% 늘어난 5억1000만 달러를 투자했다.

중국은 신고 기준으로 16.5% 감소한 1억6000만 달러에 그쳤다. 도착 기준으로는 138.7% 늘어난 7000만 달러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