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 WEF 국가경쟁력평가서 13위…ICT·거시경제안정 '1위'

공유
0


한국, WEF 국가경쟁력평가서 13위…ICT·거시경제안정 '1위'

우리나라가 올해 세계경제포럼(WEF) 국가경쟁력 평가에서 지난해보다 두 계단 상승한 13위를 기록했다. 정보통신기술(ICT) 보급, 거시경제안정성 부문은 작년에 이어 2년째 1위를 유지했다.

center
한국 종합경쟁력 순위와 부문별 순위.사진=WEF


WEF가 9일(현지시각) 발표한 2019년 국가경쟁력 평가에 따르면, 우리나라 종합순위는 평가대상 141개국 중 13위로 지난해보다 2단계 상승했다.

우리나라 종합순위는 2017년 17위, 2018년 15위, 2019년 13위로 최근 지속 오르는 추세다.

총 12개 평가 부문 가운데 5개는 상승, 5개는 유지, 2개는 하락했다. 거시건전성 관리노력, 적극적인 ICT, 인프라 확충, 혁신성장 추진 등은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거시경제안정성, ICT 보급은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생산물시장 경쟁구조, 노동시장 경직성 등이 상대적으로 취약해 전체 순위를 하락시키는 요인이 됐다.

WEF는 한국을 ICT 부문을 이끄는 글로벌 리더로 인정하면서, 세계 최고 수준 거시경제 안정성, 혁신역량 등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도전하는 기업가정신 고양, 국내경쟁 촉진, 노동시장 이중구조와 경직성 개선 등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center
세계 경쟁력 1~10위 국가. 사진=WEF


한편 경쟁력 1위는 100점 만점에 84.8점을 얻은 싱가포르로 지난해보다 1단계 상승했다. 이어 미국, 홍콩, 네덜란드, 스위스, 일본, 독일, 스웨덴,영국, 덴마크의 순이었다. 대만은 우리보다 한 단계 높은 12위였고 우리나라 다음으로는 캐나다, 프랑스. 호주, 노르웨이의 순이었다. 경제규모가 우리나라와 비슷한 스페인은 23위, 세계 2위의 경제대국 중국은 28위, 이탈리아는 30위, 러시아는 43위로 각각 조사됐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