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2030년 해양 신산업 11조로 높인다"

공유
0


문 대통령, "2030년 해양 신산업 11조로 높인다"

center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현재 3조 원 수준인 우리 해양 신산업 시장을 2030년 11조 원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매출 1000억 원이 넘는 해양 스타트업, '오션스타' 기업도 2030년까지 20개를 발굴, 성장을 돕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충남도청에서 열린 '해양수산 신산업 발전전략 보고회'에 참석, "해양바이오·해양관광·친환경선박·첨단해양장비·해양에너지 등 5대 핵심 해양 신산업을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작년 말부터 시작된 전국 경제투어의 하나로 이번이 11번째다.

문 대통령은 "수중건설로봇·조류발전시스템·LNG 선박 같은 첨단 해양장비, 해양에너지, 친환경선박 분야에 대한 지원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또 "기존 해양수산업을 스마트화하겠다"며 "스마트항만을 구축하고 자율운항선박을 개발해 해운·항만 산업의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고, 지능형 해상교통 정보서비스를 도입해 바다 안전을 지키고 세계 시장으로 진출하겠다"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