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철도노조, 11~14일 파업… 이 기간 중 "열차운행 확인하고 예매 취소하세요"

공유
0


철도노조, 11~14일 파업… 이 기간 중 "열차운행 확인하고 예매 취소하세요"

코레일, 3만3850석 미취소…대체 교통수단 이용 당부

center
국토교통부는 철도공사(코레일) 노조가 11일부터 나흘간 파업에 들어감에 따라 열차 이용 승객들에게 운행 여부를 확인한 뒤 예매를 취소하라고 10일 당부했다.

코레일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운행이 중지된 열차 승차권을 예배하고 취소하지않은 이용자들은 철도공사 홈페이지, 모바일앱(코레일톡), 철도고객센터 등을 통해 열차 운행 정보를 확인하고 예약을 취소 또는 변경해 달라”고 요청했다.

예고된 철도노조 파업 기간은 11일 오전 9시부터 14일 오전 9시까지다.

국토부에 따르면 이 기간 중 최초 예매 승차권 9만6000석 가운데 지금까지 6만2000석이 취소됐다. 그러나 3만3850석은 아직 취소되지 않은 상태다.
미 취소 예매 승차원을 열차별로 보면 KTX가 1만9285석, 일반열차가 1만4565석이다. 날짜별로는 11일 1만694석, 12일 1만957석, 13일 8482석, 14일 3717석 등이다.

국토부는 아직 운행 중지 열차를 취소하지 않은 이용자들은 철도공사 홈페이지(www.letskorail.com), 모바일앱(코레일톡) 또는 철도고객센터(☎1544-7788) 등에서 운행정보를 확인하고 예약을 취소하거나 다른 열차·버스를 이용해달라고 안내했다.

다만 끝까지 예약이 취소되지 않은 상태에서 운행 중지로 이용하지 못한 승차권이라도, 1년 이내 위약금 없이 요즘 전액을 돌려받을 수는 있다.

한편 국토부는 이날 오후 3시 세종청사 국가교통정보센터에서 김경욱 2차관 주재로 철도노조 파업대비 비상수송 대책회의를 열었다.

김 차관은 “파업으로 조직 기능이 모두 발휘되기 어려운 상황에서는 작은 소홀이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며 철저한 안전관리를 당부했다.


지원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resident5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