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속보] 노벨 문학상… 심사위원 미투(#Me too) 연루 후폭풍… 페터 한트케 (오스트리아) 올가 토카르쿠츠 (폴란드)

공유
1


[속보] 노벨 문학상… 심사위원 미투(#Me too) 연루 후폭풍… 페터 한트케 (오스트리아) 올가 토카르쿠츠 (폴란드)

center
[속보] 노벨 문학상… 유럽 싹쓸이 심사위원 미투(#Me too) 연루 후폭풍… 페터 한트케 (오스트리아) 올가 토카르쿠츠 (폴란드)
[속보] 노벨 문학상… 페터 한트케 (오스트리아) 올가 토카르쿠츠 (폴란드) … 심사위원 미투'(#Me too) 연루

노벨 문학상에 페터 한트케 (오스트리아)와 올가 토카르쿠츠 (폴란드)가 선정됐다.

심사위원 미투'(#Me too) 연루로 뽑지 못한 2018년도 수상자를 함께 발표하는 바람에 수상자가 2명으로 늘어났다.

2018년 노벨문학상 수상자는 토카르추크, 2019년 수상자는 페터 한트케이다.
스웨덴 한림원은 10일 이같은 내용으로 2018년과 2019년 노벨문학상 수상자를 동시발표했다.

한림원은 지난해 심사위원이 '미투'(#Me too·나도 피해자다) 논란에 연루된 후 논란이 일자 작년에 노벨문학상을 시상하지 않았다.

노벨 문학상 수상자 상금은 900만 크로나이다. 우리돈으로 11억원에 상당한다.

문학상 시상식은 노벨의 기일인 12월 10일이다.

장소는 스웨덴 스톡홀름이다.


김재희 기자 tiger828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