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단풍의 계절, 명소 많은 강원도가 인기"

공유
0


"단풍의 계절, 명소 많은 강원도가 인기"

트립닷컴, 10월 강원지역 호텔 예약량 분석

center
단풍이 시작되면서 강원도 숙박업소가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사진=트립닷컴
'단풍의 계절' 가을을 맞아 강원도가 여행객의 발길을 잡고 있다. 특히 설악산, 오대산과 같은 단풍 명소가 몰려 있는 강등, 속초, 평창 등이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온라인 여행사 트립닷컴은 최근 10월 한 달간 단풍명소가 밀집된 강원지역의 호텔 예약량을 분석했다. 그 결과 강원도 지역의 전체 예약은 전년 대비 130% 늘었으며 그중 강릉(200%), 속초(450%), 평창(250%) 세 도시가 특히 급증했다.
이는 강릉, 속초, 평창이 설악산, 오대산, 치악산 등 강원도 대표 단풍 명산과 인접해 있는 동시에 서울양양고속도로와 KTX 강릉선 등 교통 접근성이 좋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여기에 다양한 볼거리와 맛집 깨끗한 숙박시설 등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한화리조트 설악 쏘라노는 설악산 케이블카까지 차로 15분 거리에 자리하고 있으며 오대산 인근에 위치한 켄싱턴호텔 평창은 프랑스 콘셉트의 허브&플라워 정원으로 힐링이 가능하다. 속초 마레몬스 호텔 등은 고객 편의성을 높인 서비스로 이용객의 만족도가 높은 편이다.

트립닷컴 관계자는 "단풍이 찾아오는 가을철의 강원도는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최고의 여행지"라며 "올해는 예년과 비슷하게 단풍이 찾아오지만 상대적으로 시설과 서비스가 좋은 호텔이나 리조트를 중심으로 빠른 예약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