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노벨평화상에 아비 아흐메드 알리 에티오피아 총리

공유
1


노벨평화상에 아비 아흐메드 알리 에티오피아 총리

20여 년에 걸친 주변국과 분쟁 종식 높이 평가...동아프리카에 평화체제 구축

left
아비 아흐메드 알리(Abiy Ahmed Ali) 에티오피아 총리가 올해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사진=노벨위원회 홈페이지
올해 노벨평화상은 동아프리카 평화재건에 노력해온 아비 아흐메드 알리(Abiy Ahmed Ali·43) 에티오피아 총리가 받았다.

노르웨이 노벨위원회는 11일(현지시간) 아비 에티오피아 총리를 올해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선정했다며 “아비 총리가 주변국 에리트레아와의 국경분쟁을 해결하는 등 동아프리카 평화체제를 구축하는 데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에리트레아는 1952년 에티오피아에 합병된 후 30년에 걸친 독립투쟁 끝에 1993년 독립했다. 그러나 양국은 1998부터 2000년까지 국경을 둘러싸고 전쟁이 벌어져 양측에서 7만 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했다.

지난해 4월 2일 총리로 취임한 아비 총리는 취임 후 에리트레아와 정치적 화해를 추진했으며 그 결과 지난해 7월 종전을 공식 선언해 에티오피아와 에리트레아는 우호국으로 발전했다.

노벨 위원회는 “1998년부터 지난해까지 20여년간 이어진 에티오피아-에리트레아 분쟁이 종지부를 찍게 된 데에는 아비 총리의 정치적 리더십이 큰 영향력을 발휘했다”며 “이번 수상을 계기로 에티오피아와 주변국간 평화와 화해가 더욱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김민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entlemin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