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집돼지 이어 멧돼지도 수난… '차단지역' 멧돼지 모두 없애기로

공유
3


집돼지 이어 멧돼지도 수난… '차단지역' 멧돼지 모두 없애기로

center


환경부는 11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확산을 막기 위해 야생 멧돼지를 적극적으로 포획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이날 '돼지열병 대응 멧돼지 관리강화 방안'을 발표, "돼지열병 발생 지역에서 멧돼지 활동을 최소화하고 외곽 지역에서 멧돼지 개체를 적극적으로 줄이는 것을 기본 방향으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인천 강화 등 4개 시·군과 주변 5개 시·군을 돼지열병 발생·완충 지역으로 설정하고, 지역별로 멧돼지가 돼지열병에 감염됐을 가능성에 따라 집중예찰지역, 경계지역, 차단지역 등으로 나눠 차등화해서 관리하기로 했다.

차단지역의 경우는 완충지역과 접하는 경계지역 북단 남측 2㎞, 경계지역 남단의 북한강·46번 국도·고성을 잇는 선 북측 2㎞에 해당하는 지역으로 지역 내 멧돼지를 모두 없애는 것을 목표로 잡았다.

이를 위해 시내를 제외한 지역에서는 올해 11월부터 내년 2월까지 무료로 수렵장을 운영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지역별 조치사항을 지방자치단체에 통보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