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지방세 부담도 역대 최대… 올해 국민 1인당 158만 원

공유
0


지방세 부담도 역대 최대… 올해 국민 1인당 158만 원

center


올해 국민 1인당 지방세 부담이 158만 원으로 역대 최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행정안전부 지방재정 통합공개시스템인 '지방재정365'에 따르면 올해 전국 주민 1인당 지방세 부담157만9000원으로 지난해의 150만5000원보다 4.9% 늘었다.

1949년 제정된 지방세법에 따라 부과하기 시작한 이래 가장 많다.
1인당 지방세 부담은 2012년 106만 원→ 2013년 105만5000원→ 2014년 106만5000원→ 2015년 115만8000원→ 2016년 125만8000원→ 2017년 137만7000원→ 2018년 150만5000원이었다.

행안부는 "소득 수준 향상과 부동산 경기 호조 등이 세액 증가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쳤다"면서 "최근 몇 년 동안 1인당 세 부담이 상승하는 추세지만 무리하거나 가파른 수준은 아니다"고 밝혔다.

전년 대비 증가율은 2014년 0.9%, 2015년 8.7%, 2016년 8.6%, 2017년 9.4%, 2018년 9.3%였다.

17개 시·도별 주민 1인당 지방세 부담은 세종이 220만4000원으로 가장 많았다. 가장 적은 전북의 108만7000원보다 111만7000원 더 내는 셈이다.

제주 215만4000원, 서울 198만4000원, 울산 170만3000원, 경기 168만1000원, 충남 159만2000원, 인천 157만5000원, 부산 143만2000원, 경남 138만6000원, 경북 133만2000원, 대구 132만4000원, 충북 132만3000원, 강원 127만2000원, 광주 121만6000원, 대전 121만2000원, 전남 119만4000원 순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