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표팀 유니폼 49개 종목 중 10개 일본제

공유
0


대표팀 유니폼 49개 종목 중 10개 일본제

center


대한체육회에 속한 49개 종목의 대표팀 유니폼 중 10개 종목이 일본제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더불어민주당 김영주 의원이 대한체육회로부터 받은 회원종목단체별 대표팀 유니폼 업체 선정결과에 따르면 49개 종목단체 유니폼 중 39개 종목 유니폼이 외국업체 제작 유니폼으로 드러났다.

이 가운데 10개 종목에서는 일본 기업 유니폼을 사용하고 있다. 배구, 배드민턴, 소프트테니스, 수영, 스키, 야구소프트볼, 육상, 체조, 카누, 탁구 등이다.
유니폼을 제작한 일본기업은 아식스, 요넥스, 데상트, TSP 등이었다.

미국 업체 제작 유니폼을 사용하고 있는 종목은 농구, 레슬링, 유도 축구 테니스 등 14개로 가장 많았다.

나이키·아디다스·노스페이스 등이었다.

우리 기업 유니폼은 11개 종목에서 통용되고 있다.

휠라코리아, 코오롱 등 한국기업이 제작한 유니폼을 사용한 종목은 역도·봅슬레이스켈레톤 양궁 등으로 집계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