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3기신도시 개발 ‘본궤도’…하남교산 등 5곳 공공주택지구 지정

공유
1


3기신도시 개발 ‘본궤도’…하남교산 등 5곳 공공주택지구 지정

여의도 8배 규모 12만2000가구 공급…친환경·일자리·교통 도시로 조성

center
대규모 공공택지 5곳 위치도. 자료=국토교통부
정부가 하남 교산과 남양주 왕숙 등 대규모 택지 5곳을 공공주택지구로 지정한다. 이는 공공택지 개발 사업의 시작을 알리는 것으로 수도권 30만가구 공급 계획에 따른 3기 신도시 개발 사업도 속도를 낼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수도권 30만가구 공급계획’ 중 지난해 12월 19일 발표한 남양주‧하남‧인천‧과천 등 100만㎡ 이상 대규모 택지 5곳에 대한 주민 공청회, 전략환경영향평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이 완료돼 오는 15일자로 공공주택지구 지정을 고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들 5곳의 총면적은 2273만㎡로 여의도 8배 규모에 달하며, 국토부는 이곳에 12만2000가구를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세부적으로 ▲남양주 왕숙·왕숙2 1134만㎡(6만6000가구) ▲하남 교산 649만㎡(3만2000가구) ▲인천 계양 335만㎡(1만7000가구) ▲과천 155만㎡(7000가구) 등이다.

국토부는 이곳을 ▲친환경 도시 ▲일자리 도시(자족 도시) ▲교통이 편리한 도시로 조성할 방침이다.
공원·녹지 비율은 의무비율인 20%를 넘어서는 30% 수준으로 확보했다. 자연 상태의 물 순환체계를 최대한 보존하는 저영향개발(LID) 기법 등 친환경공법도 적용한다.

자족용지는 20~40%로 확보했다. 국토부는 서울에 집중된 일자리 기능을 분산하고 바이오헬스,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에 필요한 공간으로 활용한다는 복안이다. 이를 위한 지역별 산업 수요 분석 등 관련 연구도 진행 중이다. 기업유치를 위해 일부 면적은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할 예정이다. 도시첨단산단은 취득세 50% 감면, 재산세 5년 간 35% 감면, 조성원가 수준의 토지 공급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교통 대책에는 사업비의 20%를 투자한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간선급행버스(S-BRT), 각종 도로 연결·확장 등 입지 발표 때 밝힌 대책 외에도 지방자치단체 건의 등을 반영해 추가 대책을 수립 중이다. 구체적인 계획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협의를 거쳐 연내에 발표할 계획이다.

택지 개발에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지자체, 지방도시공사들이 참여하며, 계획은 전문가 중심으로 수립한다. 이를 위해 도시·건축·교통·환경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UCP(도시 콘셉트 플래너)를 30여 차례 운영해 토지이용구상(안)을 마련했고, 도시건축·교통·스마트시티·일자리 등 6개 분과, 52명으로 이뤄진 신도시 포럼도 운영 중이다.

국토부는 원주민 재정착·보상을 위한 소통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규택지 발표 후 원주민·기업단체·화훼농민 등과 80여 차례 간담회를 실시했으며, 과천 등에 이어 나머지 지역도 민·관·공 합동 협의체를 꾸릴 예정이다.

김규철 국토부 공공주택추진단장은 “세부적인 개발 계획은 지구계획 수립 과정에서 전문가, 지자체, 주민 의견을 최대한 수렴해 구체화할 예정”이라며 “원주민들과도 지속적으로 소통해 최대한 정당한 보상을 받고 재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