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블랙야크 ‘강태선 나눔재단’, 中 쿠부치 사막에서 축구장 2개 넓이 ‘숲’ 조성 사업 전개

공유
0


블랙야크 ‘강태선 나눔재단’, 中 쿠부치 사막에서 축구장 2개 넓이 ‘숲’ 조성 사업 전개

대기오염·사막화 방지 위해 ‘생태원 조성 프로젝트’ 운영…4년 동안 약 3천 그루 심어 1만㎡ 그린존 조성

center
글로벌 아웃도어 브랜드 블랙야크의 강태선 회장이 이사장으로 있는 사회복지법인 블랙야크강태선나눔재단은 8일부터 13일(현지시간)까지 중국 네이멍구 쿠부치 사막에서 황사 방지를 위한 ‘블랙야크 황사쉴드 쿠부치 사막 생태원 조성 프로젝트’를 진행했다고 13일 밝혔다. 사진=블랙야크
글로벌 아웃도어 브랜드 블랙야크의 강태선 회장이 이사장으로 있는 사회복지법인 블랙야크강태선나눔재단(이하 재단)은 8일부터 13일(현지시간)까지 중국 네이멍구 쿠부치 사막에서 황사 방지를 위한 ‘블랙야크 황사쉴드 쿠부치 사막 생태원 조성 프로젝트’를 진행했다고 13일 밝혔다.

쿠부치 사막은 무분별한 벌목으로 사막화가 빠르게 진행 중인 곳이다. 우리나라 황사의 진원지로도 지목되고 있다. 이에 재단은 대기 오염의 심각성을 알리고 사막화 예방을 위해 2016년부터 매년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올해도 강태선 이사장과 블랙야크 임직원, 환경문제에 관심이 많은 재단 소속 청년 셰르파 등 60여명이 프로젝트에 동참했다.
참가자들은 쿠부치 사막을 트레킹하며 사막화의 현실을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 생존력이 강한 700그루의 포플러 나무를 심었다. 또 사호를 제거하고 나무 주변 모래가 흘러내리지 않도록 사장을 설치하는 생태원 조성 활동을 펼쳤다.

올해 프로젝트 활동으로 재단은 지난 4년 동안 사막 한 가운데에 약 3000그루의 나무를 심으며 축구장 2개 크기 정도의 블랙야크 그린 존(1만㎡)을 조성했다.

강태선 이사장은 ”아직 시작단계에 불과한 프로젝트지만 지금의 어린아이들이 성인이 됐을 때는 더욱 큰 숲이 돼 있을 것이다”며 “재단은 우리 아이들이 더욱 좋은 공기를 마시게 하는 것부터 시작해 나아가서는 지속 가능한 지구를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블랙야크는 자연과의 공존을 핵심 과제로 정하고 친환경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집단 지성 플랫폼으로의 역할을 기치로 내걸고 상품 기획, 유통, 마케팅 캠페인, 사회 공헌 활동 등 모든 활동에 소비자가 동참하는 활동을 펼치고 있다.


정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jddud@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