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10년간 건설현장 사망자수 775명…현대‧대우건설 ‘1위’

공유
0


10년간 건설현장 사망자수 775명…현대‧대우건설 ‘1위’

정동영 의원 “100대 건설사 사망자수 상위 10개 기업이 절반”

center
최근 10년간 사망자 15명 이상 건설사. 자료=정동영 의원실
지난 10년간 국내 100대 건설사들의 공사현장에서 발생한 사망자수가 775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현대건설과 대우건설이 가장 많은 인명 사고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민주평화당 정동영 의원이 고용노동부에서 제출받은 ‘100대 건설사(시평액 2018년 기준) 사망사고 현황’자료에 따르면, 2010년 이후 올해 8월까지 총 775명의 사고사망자가 발생했다.
사망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기업은 현대건설과 대우건설로 사망자 수가 57명에 달했다. 이들은 올해(8월 기준)에도 사망자수가 5명으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는 포스코건설(49명), GS건설(39명), SK건설(34명), 대림산업(32명), 롯데건설(28명)이 뒤를 이었다. 특히 사망자수 기준 상위 10개 업체에서 10년간 발생한 사망자는 363명으로 100대 건설사 사망 중 46.8%를 차지했다.

정동영 의원은 “매년 사망사고가 비슷한 수준으로 발생하는 것은 발주자와 감리 등 관리자, 원청건설사들이 사망사고에 대한 경각심이 부족하다는 증거”라며 “사망사고가 발생할 경우 개인에게 책임을 지우는 것이 아니라 기업과 기관에 철저한 책임을 물도록 해 이들의 안전 경각심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