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호승 경제수석 “한국경제 디플레 단정은 지나친 진단”

공유
0


이호승 경제수석 “한국경제 디플레 단정은 지나친 진단”

9월 물가 상승률 석유·농산품 제외하면 0.6% 상승
세계 경제 영향 많이 받는 한국 불황에도 나름 선방

center
13일 오후 청와대 브리핑룸에서 이호승 경제수석이 성장잠재력과 글로벌 경기, 국가경쟁력 등 현 경제상황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 비서관은 13일 마이너스 소비자물가 상승률과 관련 일부 민간 전문가들의 디플레이션 진단은 지나치다고 평가했다.

이 수석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소비자물가가 마이너스 0.4%가 나오니까 어떤 민간 전문가들은 '우리 경제는 이미 디플레이션에 진입했다'고 한다"며 "이는 과도하게 설명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나라가 세계 경제에 영향을 많이 받는 수출국가라는 점을 감안하면 전반적인 불황 속에서도 나름 선방하고 있다고 자평했다.

이 수석은 민간 전문가들의 디플레이션 진단과 관련 "지난해 9월 소비자물가를 기준 지표로 보면 -0.4%이지만, 변동성이 큰 석유와 농산품을 제외하면 (오히려) 플러스 0.6%가 된다"면서 "관리물가를 제외하면 1.2%가 된다는 것을 나타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기대 인플레이션 역시 2% 내외다. 한국은행이 최근 발표한 내년 예상 소비자물가는 1.3%"라면서 "우리 나라에 깔려있는 구조적인 물가는 1% 초반에 있다고 봐야 객관적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수석은 "위기를 너무 쉽게 이야기하는 것은 무책임하다. 경제 상황에 대해서 계속해서 나쁜 점을 지적을 하고 나쁘다는 인식을 심으면 결국 그렇게 실현이 된다"며 "사람들이 지출을 미루면 진짜로 경기가 나빠진다"고 지적했다.

이어 "실제로 더 나빠졌을 때 피해를 입는 중소계층과 서민경제에 대해서는 누가 책임을 질 것인가 하는 관점에서 무책임을 이야기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수석은 세계 주요국가들의 과거 경제성장률과 2020년 예상 성장률 자료에 근거할 때, 수출 의존성이 큰 한국경제의 성장률은 비교적 양호한 편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우리처럼 수출을 많이 하며 성장을 이끌어 나가는 국가는 (세계 경제) 사이클의 영향을 받는 것이 불가피하다"며 "최근 제조 강국 독일의 성장률은 0.5%까지 내려갔고, 삼사분기에도 마이너스 성장률이 예상된다"고 언급했다.

이어 "싱가포르도 떨어지고, 한국도 영향을 받는다"며 "하지만 '그것과 비교해 우리가 더 큰 영향을 받은 것이냐'고 묻는다면 상대적으로 비교하면 상당히 선방을 하고 있다고 말씀 드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수석은 "제가 이렇게 말씀드리는 취지를 제발 '안이하게 본다'고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그렇게 보는 정부 당국자가 누가 있겠는가"라면서 "조금 더 보수적으로 보고 (있다). 더 객관적으로 우리 자신을 되돌아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