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마켓 핫 트렌드] “폐공장·창고이 편의점·복합문화공간으로”…이마트24, 힐링 공간 ‘2garden’ 첫 선

공유
1


[마켓 핫 트렌드] “폐공장·창고이 편의점·복합문화공간으로”…이마트24, 힐링 공간 ‘2garden’ 첫 선

도시재생 콘셉트의 차별화 매장…이마트24만의 차별화된 이미지 구축

center
이마트24가 10월 16일 대구광역시 북구에 폐공장과 창고를 총 600평 규모의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해석한 '2garden'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사진=이마트24
이마트24가 10월 16일 대구광역시 북구에 폐공장과 창고를 총 600평 규모의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해석한 '2garden'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정원으로 향한다(to garden)’는 의미와 ‘과거와 현재 두 가지 시공간이 현존하는 정원’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 2garden(이하 투가든)은 옛것과 새로움, 촌스러움과 모던함,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공존에서 도시재생의 가치를 몸소 체험할 수 있는 이마트24의 차별화 프로젝트다.

투가든은 오래된 구조물을 그대로 사용해 기존 편의점에서 볼 수 없었던 독특한 인테리어에 400여종의 와인을 구비한 ‘이마트24’를 주축으로 △커피&베이커리&브런치, 감각적인 인테리어를 만나볼 수 있는 200평 규모의 ‘나인블럭’ △이국적인 감성의 STEAK&BEER를 경험할 수 있는 ‘선서인더가든’ △도심 속 힐링 화원 ‘소소한 화초 행복’(소화초) △책으로 교감하는, 서점의 새로운 정의 ‘문학동네’ △키즈와 키덜트의 체험놀이공간 레고샵 등 맛과 멋, 책과 향기를 통해 힐링할 수 있는 다양한 ZONE으로 구성됐다.

투가든 영업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자정까지로, 브런치부터 맥주와 이국적인 먹거리가 있는 저녁까지 하루 종일 즐길 수 있도록 했으며, 근거리의 이마트 칠성점과의 협의를 통해 넉넉한 주차공간까지 확보했다.

이마트24가 도시재생 콘셉트의 대규모 복합문화공간을 선보이는 것은 그동안 쌓아온 콘셉트 매장 성공에 대한 자신감을 바탕으로 기존 편의점과는 차별화된 이마트24의 이미지를 전국에 알려 나감과 동시에, 향후 이마트24에 적용 가능한 콘텐츠 발굴을 위한 테스트베드로 활용하기 위해서다.

실제로 이마트24는 누구도 편의점을 떠올리지 못했던 공간에 완전히 새로운 콘텐츠(편의점, 바리스타커피 카페존, 별마루라운지 휴게공간, 서점, 루프톱 등)로 재해석한 동작대교 구름·노을카페를 오픈하는 과감한 시도를 통해 끊겼던 고객의 발길을 되돌리고 침체됐던 상권을 활성화시켜 서울의 명소로 만든 경험이 있다.

이번 투가든을 시작으로 차별화된 콘셉트 매장을 전국에 선보임으로써 도시재생의 가치를 실현함과 동시에 기존 편의점과는 차별화된 이미지를 고객들에게 전하겠다는 방침이다.

김성영 이마트24 대표이사는 "투가든은 도시재생 콘셉트의 복합공간으로 지역 사회에 활력을 불어넣고 전국에 차별화된 이마트24의 가치를 알리는 매개체가 될 것이다”며 “투가든을 통해 미래 콘텐츠를 발굴하고, 이를 가맹사업에 적용시킴으로써 더욱 발전하는 이마트24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정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jddud@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