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일본 전문가, "한일 문제, 제3국 협력으로 풀어야"

공유
0


[글로벌-Biz 24] 일본 전문가, "한일 문제, 제3국 협력으로 풀어야"

무역 통계나 직접 투자 숫자에 반영되지 않도록 3국 협력 제안

center
일본종합연구소의 무카이야마 히데히코(向山英彦)주임 연구원은 한일 무역분쟁에 대한 해결책으로 제3국에서의 협력을 제안했다.

무카이야마 연구원은 산케이 비즈와의 인터뷰에서 현실적으로 나타나는 무역 통계나 직접 투자 숫자에 관계 없는 3국 협력을 방편으로 내세웠다.

한일관계 악화에 따른 일본기업의 영향에 대해 그는 “9월의 일본 정부에 의한 수출 관리 규제 강화가 일본 기업에 끼치는 영향은 그리 크지 않지만, 현지에서의 불매 운동이나 방일 관광객의 격감은 장기화할 것 같다”고 전망했다.
한국의 한국 경제계와 현 정부와의 관계에 대해 "문재인 정부는 최저 임금 대폭 인상과 비정규직 정규화 등으로 기업에 부담을 강요하는 친노동 정책을 추진했다. 그러나 소매나 요식업체들이 고용을 줄이는 움직임으로 이어지고있다. 또한 미-중 무역 마찰의 영향에 의한 수출 둔화로 경제가 악화되어 지지율도 저하하고 있다. 그러나 작년 말부터 경제 강화 정책을 내세웠고 특히 일본의 수출 관리 규제 강화를 기회로 친기업적 자세로 전환하고 있다”고 그는 말했다.

한국 정부의 구체적인 기업 정책에 대해 “일본에 의존하고 있던 소재 등의 국산화나 연구 개발을 가속할 방침을 밝혔다. 대기업의 투자나 연구 개발을 세제나 재정으로 지원한다. 도입한 주 52시간 노동제의 적용 제외를 조건부로 용인하는 등 기업에 대해서 유연 자세를 보이기 시작하고 있다”고 그는 지적했다.

한국의 국산화로 인한 일본 기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질문에 대해 무카이이야마 연구원은 “일본 기업은 고객이나 시장 점유율을 잃을 수도 있다. 어떠한 대응을 강요 받게 된다. 현지 생산을 진행시켜 국산화의 움직임에 협력하는 방법도 있다. 또 삼성전자나 LG전자는 글로벌 생산 거점으로 평가하는 베트남에서의 생산을 잇따라 강화하고있다. 일본 기업은 베트남에서 새로운 부품 공급망을 구축할 기회도 있다”고 제안했다.

그는 이어 “한국과 일본 기업은 자원 개발이나 인프라 수주로 90건 이상 협업을 했던 사례가 있다. 인프라에서는 일본의 발전 기술과 한국의 비용 경쟁력 등 상호 강점을 살려 수주로 연결하고 있다. 향후 한일 협력은 무역 통계나 직접투자 숫자에 반영되지 않는 제3국 협력이 관건이라고 생각한다”고 조언했다.


김형근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hgkim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