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후쿠시마 원전 방사성 폐기물 태풍에 떠내려가

공유
0


후쿠시마 원전 방사성 폐기물 태풍에 떠내려가

center
13일 일본 도쿄 북쪽 아시카가 주거 지역이 제19호 태풍 하기비스의 영향으로 침수돼 있다. 폭우와 강풍을 동반한 강력한 태풍이 도쿄를 포함한 일본의 광범위한 지역을 덮쳐 침수 지역에 구조대가 고립된 주민들을 구조하는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기상청 관측 사상 최대 강수량을 기록하면서 이번 태풍으로 현재까지 최소 4명이 숨지고 약 20명이 실종됐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사진=뉴시스
일본을 강타한 제19호 태풍 하기비스가 몰고 온 기록적인 폭우에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생긴 방사성 폐기물이 유실됐다.

13일 마이니치 신문 등에 따르면 후쿠시마현 다무라(田村)시는 후쿠시마 원전사고 후 오염 제거 작업으로 수거한 방사성 폐기물을 담은 자루가 임시 보관소에서 전날 인근 하천으로 유실됐다고 밝혔다. 폐기물 자루에는 오염제거 작업에서 수거된 풀이나 나무 등이 들어 있었다.

폭우로 보관소에 있던 폐기물 자루가 인근 후루미치가와 강에 흘러 들어간 것으로 파악됐다.

시 당국은 강 하류 500m까지 수색해 유실된 자루 중 10개를 회수했으나, 몇 개가 유실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해당 보관소에는 폐기물 자루가 2667개 있었다.

다무라시는 회수한 자루에선 내용물이 밖으로 빠져나오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2015년 9월 동일본 지역에 폭우가 내렸을 때도 후쿠시마 원전 폐기물 자루 439개가 인근 하천으로 유출되는 사건이 발생한 적이 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