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마이크론, 미중 무역전쟁으로 고전…"중국의 자체 칩 개발 위협이 더 큰 문제"

공유
1


[글로벌-Biz 24] 마이크론, 미중 무역전쟁으로 고전…"중국의 자체 칩 개발 위협이 더 큰 문제"

center
세계적인 반도체업체 마이크론 테크놀로지의 산제이 메로트라 사장은 미중 무역 분쟁을 해결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며 이들의 갈등은 세계 경제에 해를 끼칠 것이라고 말했다고 독일 매체 한델스블라트가 13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달 27일 마이크론은 2019 회계연도 4분기(6~8월)에 매출액 48억7000만 달러(약 5조8440억 원), 영업이익 6억5000만 달러(약 7800억 원)를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각각 42%, 85% 급감한 것이다.

마이크론의 실적이 눈에 띄게 둔화한 것은 크게 두 가지 이유다. 우선 반도체 시장에 공급 초과 현상이 이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PC·서버수요가 되살아나는 조짐을 보이고는 있지만 여전히 재고가 수요를 상회하는 수준으로 쌓여있다.

시장조사기관 가트너에 따르면 올해 D램 메모리칩의 가격은 지난해 보다 43% 하락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공급은 그대로인데 수요가 줄기 때문이다. 특히 스마트 폰 제조업체는 더 이상 반도체 구매량을 늘리지 않고 있다.

이와 함께 미·중 무역전쟁으로 최대 고객인 중국 화웨이 관련 매출이 타격을 입고 있기 때문이다.

마이크론은 미국의 화웨이 제재조치가 지속되고 제품 공급 임시 허가가 연장되지 않을 경우 화웨이로 인한 매출 타격이 몇 분기는 계속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메로트라 사장은 미 상무부에 추가로 제품을 출하할 수 있는 허가를 신청했지만 트럼프 행정부는 화웨이에 대한 임시 공급 허가 연장을 거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지난달 24일 유엔총회연설에서 중국의 한 국영기업이 87억 달러(약 10조 원) 가치의 마이크론(반도체) 설계를 훔쳤다며 중국의 불공정 무역을 강도높게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기업이 거의 똑같은 제조 특허를 획득해 마이크론은 중국 내에서 자기 상품을 팔 수 없게 금지됐다고 지적했다.

마이크론은 트럼프 행정부의 대중 제재로 중국이 자체적인 반도체 산업 구축에 적극 나서고 있는 점을 더 큰 불안요소로 꼽고 있다.

생산규모가 커야 하고 생산과정도 매우 복잡한 반도체 산업의 특수성을 감안할 때 중국이 단기간 내 경쟁력을 갖춘 반도체 생산을 할 가능성은 낮지만 여전히 중국의 기술력이 베일에 가려져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김환용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khy031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