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산은-수은 합병 꺼낸 이동걸 회장 국감서 '진땀'

공유
0


산은-수은 합병 꺼낸 이동걸 회장 국감서 '진땀'

center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14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산업은행 등 국정감사에 피감기관장으로서 참석해 국회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이효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합병에 대해 언급한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국회의원들의 질타를 받았다.

이 회장은 산은-수은 합병의 필요성을 밝힌 사견에 대해 유감의 뜻을 표하면서도 4차 산업혁명 시기와 맞물려 원활하게 기업들을 지원하고 기관간 비효율적인 업무를 줄이기 위해서는 당장은 아니더라도 향후에 합병에 대한 논의는 필요하다는 소신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14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예금보험공사·한국산업은행·중소기업은행·서민금융진흥원 국정감사에서 피감기관장으로 나선 이 회장에게 "기자간담회에서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합병을 얘기해놓고 다른 기관에서 반대하니 슬그머니 사견이었다고 해도 되냐"며 "그것은 공직을 이용하는 것이다. 그(회장) 자리에 있지 않으면서 사견이라고 말해봐야 아무도 귀기울여주지 않는다. 그 자리에 있어서 이런 얘기를 던지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조국 법무부장관이 온 가족이 조사를 받아도 개인적인 문제라면서 검찰개혁하겠다고 하는 것과 똑같은 것"이라며 "합병하겠다는 기관이 수출입은행인데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기관장으로 있던 곳이다. 은 위원장을 그렇게 무시해도 되느냐"고 강하게 질타했다.

그는 이어 "항간에는 이번 금융위원장 인사에 이 회장 개인에게 먼저 금융위원장직 제의가 있었다고 한다"며 "본인이 금융위원장 할 수 있었는데 후배가 하는 데 무시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앞서 이 회장은 지난달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분산된 정책금융을 집중화할 필요가 있다며 정책금융개편 화두를 던지는 차원으로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합병 필요성을 언급한 바 있다. 당시 수출입은행장을 역임하던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취임한 직후였다. 이후 은 위원장은 합병은 이 회장의 사견이라며 합병설을 일축했다.
이에 회장은 "저는 사견임을 확실히 전제하고 발언했다. 은성수 위원장을 무시한 발언은 아니었다"며 "인사에 대해서는 제가 언급하는 것이 바람직 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제가 사견을 발표해 질책하는 것은 뼈아프게 받아들이겠다"며 "(은 위원장을 무시했냐는 것에 대해서는) 확대해석은 안해주시면 고맙겠다는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도 "산업은행의 지방 이전은 불필요하다고 생각하느냐"며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통합에 대해 정부에 건의했냐"고 물었다.

이 회장은 "지방이전은 정부에서 결정할 사안이지만 제 생각으로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고 "정부에서 당분간 통합 검토 의사가 없다고 밝혀 저로써는 더 이상 의견 전달을 할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정책금융 부문에서 업무의 비효율성이 있냐는 이 의원의 질문에 이 회장은 "업무 중복도 일부 있는 것도 문제지만 각 국에서는 4차 산업혁명 경쟁 차원에서 성장성 있는 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대규모 투자와 대출이 이뤄지고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 정책금융기관은 분산돼 있어 소액 지원은 잘되지만 성장 기업에 대한 거액 지금이 안되고 있어 더 집중해서 선별적으로 하도록 조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4차 산업혁명 관련해서 일반적인 B2C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는 많이 되고 있지만 B2B에 투자는 굉장히 부진하다. B2B에 대한 투자를 활성화하기 위해 정책금융이 조정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이 회장은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통합이 원론적으로는 바람직하다고 봤다. 기업을 지원하는 정책금융기관으로서 역할을 통합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은 감추지 않았다.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통합 필요성에 관해 질문하자 이 회장은 "산은과 수은의 통합은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 민간에서 논의 더 이뤄져야 한다는 의미다"라며 "여러 질책이 있어서 조용히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효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hj@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