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경심, 검찰 조사받던 중 '남편 사퇴' 소식에 귀가

공유
0


정경심, 검찰 조사받던 중 '남편 사퇴' 소식에 귀가

center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14일 검찰 조사를 받던 중 남편의 전격 사퇴 소식을 접하고 귀가를 요청해 즉각 귀가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정 교수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비공개 소환조사했다.
정 교수는 점심 식사 후 이날 오후에도 조사를 계속받다가 남편의 사퇴 소식을 듣고, 검찰에 '조사 중단'을 요청했다.

검찰은 조서 열람 없이 조사를 중단하는 만큼 추후 다시 출석하라고 통보했고, 정 교수는 오후 3시15분쯤 귀가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